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다이먼 JP모건 회장 "비트코인은 사기라고 내가 말한 건 유감... 블록체인은 '진짜'다"

양성모 기자입력 : 2018-01-11 07:43수정 : 2018-01-11 07:43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최고경영자. [사진=JP모건 홈페이지]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최고경영자가 비트코인에 대해 ‘사기’라고 했던 자신의 발언을 철회했다. 비트코인 자체가 아닌 가상화폐의 핵심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을 인정 한 것으로 해석된다.

직설적인 화법으로 잘 알려진 다이먼 회장은 9일(현지시간)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9월 은행 회의에서 비트 코인을 사기라고 한 과거의 발언에 대해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에게 비트코인은 정부의 생각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며 “(사기라고 한 것은) 다른 이들과 생각이 달랐기 때문이며 사실 그 주제(비트코인)에 관심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서는 “진짜”라면서 호감을 표시했다. 앞으로 블록체인 기술이 활용된 암호화된 달러와 엔화 등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다이먼 회장은 지난해 10월 열린 국제금융협회 회의에서 “비트코인은 네덜란드 튤립 버블을 능가하는 사기”라며 강도높게 비난한 바 있다. 특히 비트코인을 거래하는 직원은 즉시 해고하겠다고 엄포를 놓기도 했다. 하지만 이때 당시에도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선 “유용할 수 있다”면서 유보적인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튤립 버블은 17세기 네덜란드에서 벌어진 과열 투기현상이다. 높은 가격으로 팔리던 튤립 가격이 급락세로 전환되면서 다수의 피해자가 양산된 바 있다.

현재 일부 외신에 따르면 JP모건은 블록체인 기술 개발을 위해 투자에 나서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제로헤지(ZeroHedge)에 따르면 JP모건은 2013년 JP모건은 2013년 11월 미국 특허청에 전자 자금 이체 네트워크를 통한 인터넷 결제 처리를 위한 특허 175건을 출원 신청했지만 모두 거절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네티즌 의견

1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