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화테크윈 시큐리티부문, 2018년도 사업 계획 발표

윤정훈 기자입력 : 2018-01-03 09:41수정 : 2018-01-03 09:41
- 김연철 대표 "핵심 경쟁력 확보위해 과감한 투자…강소기업과 상생"

김연철이 한화테크윈 시큐리티 부문 대표이사 지난 2일 경기도 판교R&D센터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2018년 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사진=한화테크윈]


한화테크윈 시큐리티 부문이 지난 2일 경기도 판교R&D센터에서 시무식을 갖고 힘찬 새 출발을 다짐하며 2018년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 8월 취임 이후 첫 시무식 겸 경영전략 발표회에서 김연철 대표이사는 본격적인 발표에 앞서, 꾸준히 이어온 한화테크윈의 ‘5대 핵심 가치’ △올바른 기업 윤리 △뛰어난 제품 △최고의 품질 △합리적 가격 △안전한 사이버 보안을 사업 바탕으로 삼을 것을 강조했다.

김 대표는 버티컬 별 솔루션에 더욱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지난해 솔루션 특화 제품을 기획하고 론칭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던 연장선상으로 올해 역시 각 버티컬 고객의 니즈를 잘 파악해 최종 사용자에게 지속적인 가치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어 김 대표는 백엔드(back-End)단의 저장장치 라인업 기술 경쟁력을 끌어올리자고 했다. 이미 충분한 경쟁력을 갖춰 국내외로 인정받고 있는 카메라 라인업에 이어,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는 저장장치 및 VMS등을 포함한 백엔드 부분의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고객과의 신뢰를 구축하는 기업이 되자고 강조했다. 영상 보안 사업은 공공의 안전, 개인의 안심과 직결된 대표적 사업으로 고객에게 신뢰를 전달하는 것이 국내 1위 기업으로서의 책임을 다하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더불어 사업성장에 중요한 열쇠로 작용하는 글로벌 시장 전략도 밝혔다. 한화테크윈 시큐리티 부문은 잠재적 가능성이 큰 아시아 시장 공략을 위해 지난해 두바이 법인을 설립하고, 올해 1분기 베트남 제조공장을 본격 가동 예정이다. 또 선행영업확대를 위해 아시아 및 중동 시장에 공격적 투자를 통해 판매인프라를 강화하고, 파트너 및 고객사와의 상생적 관계를 구축하여 시장확대를 도모할 방침이다.

김 대표는 "글로벌 시장이 급변해 경영상황을 섣불리 예견할 수 없는 만큼 시나리오 경영을 통해 기민하게 환경변화에 대응하며 사업을 이끌어 갈 계획"이라며 "핵심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과감히 투자하되 단계별 성과 관리를 강화하고, 국내 보안시장의 성장을 위해 강소기업과의 적극적인 상생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