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친박 서청원ㆍ유기준 한국당 당협위원장 탈락

송종호 기자입력 : 2017-12-17 11:17수정 : 2017-12-17 20:18
배덕광ㆍ엄용수 포함 현역의원 4명 자격 박탈 당무감사 결과 62명 교체…친박청산 가속화

자유한국당 이용구 당무감사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현역의원 4명의 당협위원장 자격 박탈 및 원외위원장 58명의 당협위원장 교체에 대해 설명하며 관련 자료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홍준표 대표가 강조해온 인적쇄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지만 친박계의 반발, 사당화 논란 등 당내 파장도 적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당은 17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현역의원 4명과 원외위원장 58명을 포함해 전국 당원협의회(당협) 위원장 가운데 62명을 교체하는 내용을 담은 당무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당무감사 결과는 서청원, 유기준, 배덕광, 엄용수 의원 등 현역의원 4명의 당협위원장 자격 박탈 내용을 담고 있다.

당무감사위는 앞서 지난 10월 27일부터 지난달 9일까지 전국 253개 당협에 대한 당무감사를 실시했다.

이어 한국당은 지난 15일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고 당무감사 결과를 토대로 당협 위원장 교체 커트라인을 1권역 및 현역의원은 55점, 2권역은 50점으로 각각 확정했다. 3권역은 호남지역으로 이번 평가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에 따라 현역 의원 중에서는 당무감사 대상자 85명 가운데 친박(친박근혜)계 좌장이었던 서 의원을 비롯해 4명이 당협 위원장 탈락 명단에 포함됐다.

원외 위원장은 심사 대상자 129명 가운데 58명이 커트라인을 넘어서지 못해 교체대상에 포함됐다.

또 겨우 커트라인을 넘긴 현역의원 16명과 원외 위원장 33명에 대해선 당무감사에서 지적된 사항을 개별통보하기로 했다. 일종의 경고 차원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용구 당무감사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국당이 워낙 위기에 처해 (당무감사 결과) 기준을 토대로 컷오프를 했고, 당협 위원장을 교체하게 돼 마음이 무겁다”라면서도 “이번 당무감사는 어떠한 정치적 고려 없이 계량화해서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친박계 좌장인 서청원, 유기준 의원 등 현역 중진 의원이 포함되면서 당내 파장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당협 위원장 자격이 박탈된 의원들이 표적 감사와 사당화를 주장하며 반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자유한국당은 탈락자들을 대상으로 재심 신청을 받는 동시에 신규 인물 발굴에도 착수한다.

홍문표 한국당 사무총장은 “오는 18일부터 3일간 이의가 있는 경우 접수를 받아서 다시 재검하는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또 빠른 시일 내에 조직강화특별위원회를 가동하고 당협 위원장 교체 작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