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LGU+, 8만원대 요금제로 11만원 수준 혜택…요금 경쟁 본격화?

김위수 기자입력 : 2017-12-16 09:00수정 : 2017-12-17 10:08

LG유플러스가 ‘데이터 스페셜 C (8만8000원)’ 요금제의 데이터 제공량을 ‘데이터 스페셜 D(11만원)’와 동일한 수준으로 확대 개편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의 8만원대 요금제가 기존 11만원대 요금제 혜택과 동일한 수준으로 확대된다. 이번 개편으로 국내 이동통신3사의 요금제 가격 경쟁이 더욱 본격화될 것인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LG유플러스가 ‘데이터 스페셜 C(8만8000원)’ 요금제의 데이터 제공량을 ‘데이터 스페셜 D(11만원)’와 동일한 수준으로 확대 개편한다고 16일 밝혔다.

기존 데이터 스페셜 C 요금제는 매월 30기가바이트(GB)에 매일 3GB의 데이터를 제공했다. 개편된 데이터 스페셜C 요금제에서는 최고가 요금제인 데이터 스페셜 D와 동등한 매월 40GB에 매일 4GB의 추가 데이터를 제공한다. 8만원대 요금제로 11만원대 요금제 수준의 데이터 생활을 가능해짐은 물론, 이동통신 3사 중 가장 저렴한 가격으로 최고의 데이터 혜택을 제공하게 됐다.

가족에게 데이터 주기도 횟수 등의 제약 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기존 가족간 데이터 주고받기는 11회로 횟수 제한이 있었지만, 이번 개편을 통해 가족 구성원 간 무제한으로 월 제공량의 최대 50% 혹은 데이터 잔여량 등의 조건 없이 본인의 월 제공량 전체를 가족에게 자유롭게 줄 수 있다. 8만원대 요금제로 온 가족이 데이터 요금 폭탄 걱정 없이 마음껏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데이터 제공량 확대 외에 모바일TV, 영화, 뮤직, 태플릿/스마트기기 등의 추가혜택은 기존 데이터 스페셜C 요금제와 동일하게 제공한다. U+비디오포털(기본)+지식월정액, U+영화월정액 또는 지니뮤직 애플리케이션 음악감상 중 택1, 2회선 월정액 무료 등이 그 내용이다.

개편된 데이터 스페셜 C 요금제는 오는 20일에 출시되며, 기존 데이터 스페셜 C 요금제 이용 고객은 LG유플러스 영업점 방문 또는 고객센터를 통해 변경 신청 후 추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데이터 스페셜 C 요금제의 혜택이 확대됨에 따라 20일부터는 데이터 스페셜 D 요금제의 신규 가입은 제한된다.

이번 데이터 스페셜 C 요금제 확대 개편은 사실상 11만원대의 최고가 요금제를 2만원 이상 할인 제공, 고객의 통신비 부담은 줄이며 실질적 혜택은 최대화해 효용 확대에 앞장섰다는 평가다.

김새라 LG유플러스 마케팅그룹 상무는 “경쟁사 대비 가격은 줄이고 혜택은 최고 수준으로 제공하는 이번 데이터 스페셜 C 요금제 개편으로 고객 감동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며 “앞으로도 고객분들이 체감할 수 있는 혜택을 추가해 국내 이동통신시장 서비스 경쟁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