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수수료 장사, 증권사 맞먹네

안선영 기자입력 : 2017-11-27 19:00
가상화폐 거래액 130배나 증가 신규화폐 예고로 더 늘어날 듯

[그래프=아주경제 DB]


국내 대표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이 해킹과 서버다운 등 잦은 사고에도 증권사에 버금가는 수수료 수익을 챙길 것으로 보인다. 증권사 중 수수료 수익이 가장 많은 키움증권의 지난해 수수료 수익은 2825억원이었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빗썸의 올해 거래대금 누적 거래대금 수수료 수익(1월1일~11월25일)은 2007억8520만원으로 올 연말까지 2500억원가량의 수익을 낼 전망이다.

2014년 문을 연 빗썸은 첫해 매출 4000만원에 2억원의 적자를 기록했으며 지난해 매출 43억원에 순이익 25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업계는 가상통화 시장이 급팽창한 올해의 경우, 전년 대비 최소 50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빗썸을 포함한 가상화폐 거래소의 수익구조는 가상화폐를 사고팔 때 내는 '거래 수수료'와 가상화폐를 현금으로 환전할 때 내는 '현금 수수료'로 나뉜다.

빗썸은 거래 수수료로 거래액의 0.15%를 받는다. 현금 수수료로 1000만원까지는 1000원, 이후 1000만원 단위로 1000원씩 추가한다. 현금 수수료는 사실상 큰 비중을 차지하지 않아 수익원 대부분이 거래 수수료라고 보면 된다.

가상화폐 열풍이 불면서 빗썸의 거래액은 크게 늘었고, 이에 따라 수수료 수익도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 1월 3000억원 수준이었던 거래액은 비트코인을 포함한 가상화폐의 몸값 상승과 함께 11월에만 40조원을 넘어섰다. 10개월 만에 130배 이상 급증한 것이다.

이에 따라 수수료 수익도 1월에는 4억6000만원가량이었지만, 비트코인에서 비트코인캐시를 분리 발행한 8월에는 거래량이 처음으로 20조원을 돌파했고 수익도 375억원으로 껑충 뛰었다. 이후 2·3차 분리 발행, 미국 시카고상업거래소(CME) 상장 등을 계기로 꾸준하게 신고가를 경신하며 11월에는 수수료 수익으로만 600억원 이상을 벌었다.

비트코인 몸값이 꾸준히 상승하고, 이에 따른 거래량도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업계에서는 올해 빗썸이 최대 3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권 관계계자는 "올 초만 하더라도 빗썸이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대표 가상화폐 거래에 그쳤지만 최근에는 대시, 라이트와 비트코인캐시, 비트코인골드 등 신규 암화화폐까지 취급하고 있다"며 "앞으로 비트코인 다이아몬드, 비트코인캐시 플러스 등 7개 이상 발행이 예고되어 있어 거래량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