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포항시, 지진피해 건축물 1152곳 1차 안전점검 끝내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17-11-22 14:47수정 : 2017-11-22 14:47
위험 판정 건축물, 추가 정밀 조사 후 조치 예정 필로티형 건축물 등은 22일까지 마무리

포스코 봉사단이 건축물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포항제철소 제공]


경북 포항시가 규모 5.4 지진으로 피해를 본 건축물 1152곳에 대한 1차 안전점검을 마무리했다.

22일 포항시에 따르면 지진으로 현재까지 크고 작은 건축물 1561곳이 피해를 본 것으로 잠정 파악했다.

이에 따라 시는 전국 민간 건축·구조 관련 전문가 200여명과 붕괴 등의 위험이 우려되는 건축물 332곳에 대해 긴급점검을 실시한 데 이어 지난 21일까지 1152곳에 대한 점검을 벌였다.

나머지 409곳도 오늘까지 점검을 끝내고 ‘사용제한’, ‘위험’ 판정을 받은 건물에는 추가로 정밀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점검은 범정부적 지원과 국내 전문가들의 참여 속에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의 표준적 방법을 적용해 체계성과 신뢰성을 확보했다.

이 방법은 지진이 빈번한 미국, 일본, 뉴질랜드 등에서 통용되고 있는 ‘긴급위험도 평가’ 방식이다. 지진 발생 시 건축물의 사용가능 여부를 신속하게 판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어 통상적인 정밀안전진단과는 구별된다.

포항시 관계자는 “이번에 실시한 긴급 안전점검에도 불구하고 불안감을 느끼는 주민은 언제든지 포항시로 추가점검을 요청해 주길 바란다”며, “시는 전문가들과 협조해 보다 신뢰성 있는 점검이 이뤄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주민들이 건물에 안전 점검을 요청한 단독주택, 어린이집, 마을회관 등도 23일부터 본격 점검에 들어간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