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귀순 북한군 “TV 보고싶다” 의사소통 단계…생사고비 넘겨

이정수 기자입력 : 2017-11-21 21:12수정 : 2017-11-21 21:12

[사진=연합뉴스]


귀순 북한 병사가 의식 회복 이후 의사표현까지 하는 등 빠른 회복을 보이고 있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귀순 북한 병사는 먹을 것과 TV 시청을 요구하거나 아픈 부위를 얘기하는 등 자신 의사를 적극 표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귀순 북한 병사는 지난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를 통해 귀순했으며, 귀순하는 과정에서 5~6곳에 총상을 입어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에서 2차 수술에 이르는 치료를 받아왔다.

2차 수술 당시 의료진측은 생사를 단언하기 힘든 위중한 상태로 진단했으나, 귀순 북한 병사는 최근 의식을 되찾았다. 현재는 위험한 고비를 모두 넘긴 상태로, 병원은 병실에 태극기를 걸어 심리안정 치료도 병행 중이다.

아직 귀순 북한 병사의 정확한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치료를 주도한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는 내일(22일) 환자 상태에 대해 브리핑할 예정이다.

정부는 북한 병사 심리적 안정을 위해 3∼4일 정도 지난 후에 귀순경위와 정확한 신원 등을 신문·파악할 계획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