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귀순 북한 병사,자가호흡 시작..총 맞은 부위 엉덩이·무릎·겨드랑이·팔..소장 60㎝절제

이광효 기자입력 : 2017-11-21 00:00수정 : 2017-11-21 11:25

 13일 저녁 경기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이국종 교수와 군 관계자가 JSA로 귀순하다 북한군의 총격으로 부상을 입은 북한군 병사의 상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귀순 북한 병사가 자가호흡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뉴스1’이 복수의 관계자들을 출처로 보도한 바에 따르면 2차례에 걸친 수술 후에도 의식이 없던 귀순 북한 병사가 최근 눈을 깜빡이고 혼자 숨을 쉬는 등 의식이 돌아왔다.

다만 의료진의 질문에 대답할 정도의 수준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진은 귀순 북한 병사 1차 수술에서 손상된 장간막의 출혈을 모두 지혈하고 파열된 소장 약 60㎝를 절제한 후 대부분 봉합했다. 총상 부위 4곳의 처치도 완료했다.

귀순 북한 병사 2차 수술에선 급성 담낭염 소견을 보이는 담낭을 절제하고 젊은 나이임을 고려해 예방적 충수돌기 절제술을 했다. 골반을 통해 들어온 복벽에 있던 총알 1개도 제거했다.

귀순 북한 병사 수술을 집도한 이국종 교수는 “총상을 입은 북한군 병사의 내장이 동시다발적으로 터져 손상 부위는 소장 총 7곳 부위의 파열, 6곳 이상의 장간막 파열 및 유실이 있었다”고 말했다.

총알을 맞은 부위는 골반(엉덩이쪽), 오른쪽 무릎, 왼쪽 겨드랑이, 오른쪽 팔이다. 현재 의료진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지난 13일 귀순한 북한군 병사는 북한군의 총상으로 수원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로 이송됐다. 이송 직후 1차 수술이 이뤄졌고 15일에 2차 수술이 진행됐다.
영상취재수첩
편의점 업계의 캐스팅보트 미니스톱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