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내도 살해한 캘리포니아 총격범, 누나 "총 가지고 있으면 안되는 상태"

전기연 기자입력 : 2017-11-16 09:54수정 : 2017-11-16 11:00

[사진=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총격범이 아내도 살해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그의 가족이 그의 총소지에 대해 언급했다.

15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총격범 케빈 닐의 누이는 "가족들이 그의 정신병을 치료하려고 수년간 애를 썼지만 분노를 잠재울 수 없었다. 그는 총을 가지면 안 되는 상태였다. 정신과 치료를 더 받았어야 했다"고 말했다. 

지난 2월 법원으로부터 닐은 자신이 흉기로 찌른 이웃 피해 여성과 장모 근처에 가지 못하도록 접근금지 명령을 받은 상태였고, 당시 법원은 예방적 조치로 총기 소유를 금지하도록 명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닐은 범행을 저지르기 전인 13일 밤 아내를 총을 쏴 살해하고, 집 마룻바닥에 구멍을 내고 시신을 숨긴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다음날 아침 자신의 집 주변에 있는 란초 테하마 초등학교와 마을 곳곳을 돌며 시민을 향해 총기를 난사했다. 닐을 포함해 5명이 숨지고, 10명이 부상을 입었다. 

닐은 총을 들고 초등학교 안으로 들어가려고 했으나, 총소리를 들은 학교 교직원들이 출입문을 봉쇄해 진입을 막아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 학교 진입이 어려워지자 닐은 학교 건물 유리창을 향해 총을 쐈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