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귀순 북한 병사,금수저?..공동경비구역JSA 출신성분 좋은 집안 자식 배치

이광효 기자입력 : 2017-11-14 00:39수정 : 2017-11-14 08:08

13일 오후 총상을 입고 귀순한 북한 병사가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에 헬기로 이송돼 곧바로 수술실로 옮겨지고 있다./사진: 독자제공 = 연합뉴스

북한군 병사 1명이 13일 오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지역 북측 초소에서 우리측 지역으로 귀순한 가운데 이 귀순 북한 병사는 북한에서 금수저 출신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13일 “북한군 1명이 오늘 오후 3시 31분께 판문점 JSA 전방 북측 초소에서 우리측 자유의 집 방향으로 귀순했다. 북한군은 귀순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팔꿈치와 어깨 등에 총상을 입었다”며 “우리 군은 총성을 듣고 감시태세를 강화한 가운데 3시 56분께 JSA내 MDL 남쪽 50m 지점에서 피를 흘리고 쓰러져 있는 북한군을 발견해 신병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귀순 북한 병사가 발견된 장소는 우리 측 자유의 집 왼쪽 지역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북한군은 비무장 상태였으며 귀순 때 수발의 총성이 북측에서 들렸다”며 “현재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없지만,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만반의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JSA 우리 측 초소에 근무하던 장병들은 북측 지역에서 수발의 총성이 들리자 감시 장비로 총성이 들린 곳을 감시했다.

귀순 북한 병사는 병사(하급전사) 군복을 입고 있었지만 정확한 계급이나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우리 군 장병들은 북한군의 추가 사격에 대비해 포복 자세로 쓰러진 북한군에 접근해 안전한 곳으로 데려왔고 이 과정에서 남북한 교전은 없었다.

JSA 경비대대는 유엔사에 헬기 지원을 요청했고, 인근 주한미군 기지에서 헬기가 지원됐다. 귀순 북한 병사는 오후 4시 20분쯤 유엔사 소속 헬기를 타고 경기 수원의 아주대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수술은 이 병원의 중증외상치료 전문의 이국종 교수 집도로 이뤄졌다. 이 교수는 지난 2011년 우리 군이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된 인질을 구출한 '아덴만의 여명' 작전 당시, 피랍 선박인 삼호주얼리호의 석해균 선장이 총상을 입었을 때 완치시켰다.

유엔사 군정위는 귀순 북한 병사 조사에 착수했다. 북한은 판문점 JSA에 출신 성분이 좋고 당에 대한 충성심이 높은 집안의 자식들을 특별 선발해 배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이 귀순 북한 병사가 북한에서도 상류층에 속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JSA 지역의 우리 측 초소에는 JSA지역과 북측지역을 관측하는 감시 장비가 여러 대 설치됐다. 그런데도 총성이 난 후에 총상을 입은 귀순자가 MDL 남쪽 50m까지 내려와 쓰러져 있는 것을 식별한 것은 실시간 감시태세에 허점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군 관계자는 “북한군이 우리 측으로 넘어오는 과정을 계속 감시하고 있었다”며 “자칫 교전이 벌어질 수도 있는 긴박한 상황에서 완전히 우리 측으로 넘어올 때까지 기다렸다가 위험한 상황임에도 즉각 포복 자세로 접근해 안전한 곳으로 옮겼다. 상황 조치에는 한 치의 허점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