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그룹-현대페이, 블록체인 기술 협력 추진

권지예 기자입력 : 2017-10-31 10:03

[사진= 한컴]

한글과컴퓨터그룹이 핀테크 전문기업 현대페이와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 및 서비스 개발을 위한 기술 협력을 추진한다.

31일 경기도 성남시 한컴타워에서  한컴과 현대페이는 업무협약 체결식을 갖고, △ IoT, 임베디드 분야의 블록체인 기술의 융합 서비스 모델 발굴 및 공동기술개발 △신뢰 네트워크를 통한 공인인증 및 보안 분야 기술 개발 △투명성, 신뢰성을 바탕으로 하는 디지털 포렌식 기술 개발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P2P송금, P2P결제, P2P 대출 서비스 모델 발굴 및 핀테크 사업 협력 △블록체인 기반 사업의 활성화를 위한 기술 및 인력 부문의 상호간 협력 등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한컴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보안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한컴시큐어의 기술을 필두로 한컴MDS의 임베디드·IoT 기술과 한컴지엠디의 포렌식 기술 등을 활용, 현대페이가 보유한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는 데에 초점을 두고 있다. 한컴그룹 관계자는 “블록체인은 어떤 산업분야와도 융합이 가능한 기술인만큼, 한컴그룹이 보유한 다양한 SW기술과 블록체인 기술의 연계를 통해 그룹 내 기술 및 서비스 보안 경쟁력을 크게 높이고, 새로운 시장 창출까지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페이 관계자도 “현대페이의 블록체인, IoT 기술력과 한컴그룹의 공신력 높은 여러 보안기술과의 시너지에 의미가 있다”며 “최근 정부가 레그테크 도입 및 산업 활성화 지원책에서도 개인정보 보호와 기술 신뢰도를 강조하고 있는 바, 이번 제휴가 향후 규제 준수, 내부통제 등 레그테크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페이는 이번 협력으로 핀테크 뿐만 아니라 스마트카, 스마트케어, 스마트시티 등에 필수적인 개인 정보 보호와 아울러 4차 산업혁명의 효과를 실체화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