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017 국감] 올해 가장 많이 오른 신축 아파트는...강남 ‘대치 SK뷰’ 3억3000만원↑

오진주 기자입력 : 2017-10-24 13:02수정 : 2017-10-24 13:39
평균 2억원의 두 배 상승폭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윤영일 국민의당 의원에 따르면 올해 서울시내 신축 입주아파트 가격이 분양가보다 평균 2억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송파구의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올해 서울시내 신축 입주아파트 가격이 분양가보다 평균 2억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윤영일 국민의당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서울시내 100가구 이상 신축 입주아파트는 총 12개 단지로 모두 2013년 11월에서 2015년 10월 사이에 분양됐다.

이들 아파트 가운데 가장 많이 오른 아파트는 강남구 대치동에 위치한 ‘대치 SK뷰’로 85㎡의 평균 분양가가 13억원에서 현재 16억3000만원으로 3억3000만원 상승했다.

서초구 서초동 ‘래미안 서초에스티지’ 109㎡는 10억5000만원에서 현재 13억2000만원으로 2억7000만원 올랐다. 인근에 위치한 ‘푸르지오 써밋’ 84㎡도 8억원에서 10억7000만원으로 2억7000만원 상승했다. 강동구 천호동 ‘래미안 강동팰리스’ 109㎡는 6억원에서 8억5000만원으로 2억5000만원 올랐다.

특히 래미안 강동팰리스 109㎡와 △성북구 ‘보문 파크뷰자이’ 113㎡ △성북구 ‘돈암 코오롱하늘채’ 113㎡는 현재 전세가격이 분양가격과 같거나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매맷값 대비 전세가 비율이 높은 곳은 △보문 파크뷰자이 113㎡ 81.8% △돈암 코오롱하늘채 113㎡ 80.8% △마포구 ‘아현 아이파크’ 112㎡ 80.4%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8월 기준 서울의 평균 전세가 비율은 70.8%로 올해 신축 입주 아파트의 경우 72.6% 수준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