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군포시 제19회 장애인가요제 개최

(군포) 박재천 기자입력 : 2017-10-19 16:36수정 : 2017-10-19 16:36

군포문화예술회관 수리홀에서 제19회 장애인가요제가 열리고 있다.[사진=군포시 제공]


경기 군포시가 18일 장애인단체총연합회 주관으로 1000여명의 장애인과 가족이 참여한 가운데 제19회 군포시 장애인가요제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개그맨 이용식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예선을 통과한 12팀의 장애인들이 희망과 열정이 가득한 노래를 열창했다.

또 비보이 댄스팀 인사이드 플로워와 2인조 악단의 공연과 초청가수 진국이, 유미의 축하공연이 더해져 행사장 분위기를 달궜다.

이날 가요제의 대상은 허홍점씨 외 10명으로 구성된 모락밴드와 락드림팀(자폐·지적장애 1급)이 차지해 상금 60만원을 획득했다.

모락밴드와 락드림팀은 윤도현밴드의 ‘나는 나비’를 열창해 청중들로부터 많은 박수를 받기도 했다.

금상은 장윤정의 ‘어머나’를 수화로 표현한 정경순씨 외 3명(청각·언어장애 1급) , 은상은 손인호의 ‘한많은 대동강’을 부른 김정남씨(지체장애 3급)가 차지해 각각 상금 50만원과 40만을 얻었다.

이 밖에도 특별상, 인기상 등 참가자 전원에게 골고루 상이 수여됐으며, 푸짐한 경품도 마련돼 행사장을 찾은 장애인과 가족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하기도 했다.

김철홍 사회복지과장은 “이번 가요제로 장애인에 대한 인식개선으로 함께 어우러지는 지역사회 분위기가 조성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장애인들의 복지처우가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