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산복도로 이바구

입력 : 2017-06-14 14:03
손민수 지음 |인디페이퍼 펴냄

'산복도로 이바구' [사진=인디페이퍼 제공]


아주경제 박상훈 기자 =해운대, 광안리, 태종대…. 바다가 바로 보이는 탁 트인 평지, 부산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다.

혹자는 부산에 대해 '생각만 해도 가슴이 뻥 뚫리는 명소가 많은 만큼 어딜가든 평평할 것'이라고 단정짓는다. 그러나 기실 부산은 평지보다 산이 많은 동네다. 집 지을 땅도 별로 없는 산에 주택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고, 경사 급한 계단이 많은 것은 그런 이유에서다.

요즘 부산여행의 핫플레이스로 대두되고 있는 '산복도로'는 다른 도시에는 없는 특이한 도로로, 산허리를 돌아 도심과 산동네 그리고 사람과 사람을 이어준다. 

'여행조교 손반장'으로 유명한 손민수 ㈜부산여행특공대 대표는 산복도로를 포함한 부산 원도심 여행프로그램을 최초로 기획하는 등 부산여행 전문가로 통한다. 그런 그가 산복도로 곳곳을 친절하게 안내하고, 그 속에 숨겨진 이야기들을 가슴으로 전해주는 특별한 부산 여행서인 '산복도로 이바구'를 내놓았다. 

산복도로는 우리나라 근현대사의 다양한 흔적을 지니고 있는 데다 걸으면 걸을수록 아름다운 경치를 만끽할 수 있어 여행자는 물론이고 각종 언론의 각광을 받고 있다. 감천문화마을부터 초량 이바구길, 168계단, 임시수도기념관, 아미동 비석문화마을, 최민식 갤러리, 천마산로, 흰여울마을까지 산복도로를 통해야만 제대로 즐길 수 있는 비경(秘境)은 무궁무진하다. 
 

산복도로에서 내려다본 부산 야경 [사진=인디페이퍼 제공]


이 책이 여느 여행안내서와 다른 것은 미세하게 들여다보지 않으면 절대 볼 수 없는 수많은 이야기들을 품고 있다는 점이다. 이를테면 저자는 초량 이바구길에 다음과 같은 회포를 남긴다.  

"거칠고 주름진 그녀의 손을 통해 너무나도 물이 귀했던 이 산동네에서 저 아래의 우물을 오가며 뿌려졌을 수많은 어머니들의 눈물을 훔쳐본다. 벗겨지고 깨어진 시멘트 바닥의 작은 풀들을 보면서 가족들을 위해, 생계를 위해 부두를 오가며 그 힘든 노무 일을 하셨던 아버지들의 땀들이 생명수가 되었음을 생각해본다." 

도심과 산동네를 이어주는 아찔한 경사의 '168계단'을 느끼는 대목도 마찬가지다.

"당시 어머니들은 이렇게 우물에서 물을 길어 계단을 힘겹게 올랐고, 아버지들은 지금처럼 높은 건물이 없을 때 산동네 집에서 하루 종일 바다를 보는 게 일이었다고 합니다. 바다를 보다가 배가 딱 들어오면 지게 하나 메고 미친 듯이 이 계단을 뛰어 내려오셨다고 합니다."

물론 자신이 잘 모르는 지역을 제한된 시간 동안 여행하며 무언가를 속속들이 알 수도 없고, 꼭 알아야 할 필요도 없다. '부산 맛집 TOP 10', '최단시간 부산 알짜배기 즐기기' 등의 인터넷 글을 섭렵하고 나서 휙 하니 돌아봐도 여행은 '여행'이다. 그러나 스토리가 묻어 있는, 소박하고 따뜻한 여행에 목마른 사람이라면 저자의 손가락이 가리키는 곳을 뚜벅뚜벅 걸어봐도 좋겠다. 
 

'걸어보라. 그러면 부산이 보인다'는 말이 회자되는 168계단 [사진=인디페이퍼 제공]


"부산의 알려진 명소보다 부산을 살아간 사람들의 애환과 그리움, 그 속을 살아갔던 그리고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역사, 개인의 역사가 오롯이 담겨 있는 부산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산복도로와 원도심의 골목골목을 두 발로 걷고 두 눈으로 다시 밟으며 부산의 속살에 묻어나는 이야기들을 들려주고 싶습니다."

혹시 또 모른다. 산복도로 골목 귀퉁이에서 저자처럼 이런 말을 중얼거리며 다음 행선지를 궁리하는 그 누군가를 만날지.   

296쪽 | 1만5000원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