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중형여객기 C919 처녀비행 준비완료

입력 : 2017-04-19 10:58

상하이 푸둥 코맥시험센터의 C919.[사진=신화통신]



아주경제 베이징특파원 조용성 기자 = 중국이 독자 개발한 중형 여객기가 처녀비행 준비를 완료했다고 관영 CCTV가 19일 전했다.

중국상용항공기유한공사(COMAC, 코맥)가 개발한 여객기 C919의 시험비행평가심사회가 18일 상하이 푸둥(浦東)에 위치한 코맥시험센터에서 열렸다. 심사회에는 중국공정원, 중국과학원, 민항국, 중국항공공업, 코맥 등의 25명의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전문가들은 전원일치의 의견으로 모든 준비가 완료됐으며 시기를 택해 첫번째 시험비행에 나서면 된다는 평가를 내렸다. 이로써 조만간 C919의 처녀비행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C919는 지난 2015년 11월 조립을 마무리했다. 그동안 각종 시험과 검사공정을 진행했으며 최근에는 저속활주와 고속활주시험이 마무리됐다. C919는 미 보잉, 유럽 에어버스와 경쟁하기 위해 개발한 중형 여객기로 최대 190명을 태울 수 있으며 최대 항속거리는 5555㎞다. 코맥은 현재 국내외 21개사로부터 517대의 주문을 받아놓은 상태다.

이에 앞서 중국은 지난해 소형 여객기 시장에 자체 제작 기종을 투입했다. 중국은 2002년 자체 연구제작한 ARJ 21을 2008년 첫 비행후 시험운항기간을 거쳐 지난해 베이징, 상하이등 국내노선에 투입했다. 코맥은 C919에 이어 300명 이상의 승객을 운송할 수 있는 대형 여객기 C929도 개발 중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