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한미훈련은 계속될 것"…中 왕이 부장 "훈련 중지" 주장 일축

입력 : 2017-03-09 13:48
아주경제 강정숙 기자 = 국방부가 중국이 한국의 군사훈련을 멈춰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연합훈련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9일 밝혔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8일(현지시간) 베이징에서 열린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생방송 기자회견에서 사드 배치 반대 및 한미군사훈련에 대해 중지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사진=연합]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자 "한미 연합훈련은 연례적, 방어적 훈련으로 지금까지 지속해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왕 부장은 전날 열린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생방송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탄도미사일 발사를 중단하고, 미국과 한국도 군사훈련을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미는 지난 1일부터 연합훈련인 독수리훈련에 돌입했으며, 오는 13일부터 키리졸브 연습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한미 연합훈련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 항공모함 칼빈슨호 등 미국의 전략무기가 대거 동원될 계획이다.

한편 문 대변인은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일인 10일 군의 대비계획에 대해 "현재 우리 군은 독수리훈련과 키리졸브 연습에 매진하고 있고, 오직 적만 바라보며 대비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