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스타 영상] '루시드 드림' 강혜정 "꿈, 잘 기억 못해…현실이 더 선명"

입력 : 2017-03-06 14:06

강혜정, 여전한 동안미모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배우 강혜정이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점에서 열린 영화 '루시드 드림' 언론시사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2.15 jin90@yna.co.kr/2017-02-15 16:56:32/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아주경제 최송희 기자 = 배우 강혜정이 ‘루시드 드림’을 꾸게 된다면 가장 가보고 싶은 곳을 꼽았다.

2월 15일 서울 행당동 왕십리CGV에서는 영화 ‘루시드 드림’(감독 김준성·제작 ㈜로드픽쳐스·배급 NEW)의 언론시사회 진행됐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김준성 감독과 배우 고수, 설경구, 강혜정이 참석했다.

영화 ‘루시드 드림’은 대기업 비리 전문 기자 대호(고수 분)가 3년 전 계획적으로 납치된 아들을 찾기 위해 ‘루시드 드림’을 이용, 감춰진 기억 속에서 단서를 찾아 범인을 쫓는 기억추적 SF 스릴러다.

이날 강혜정은 ‘루시드 드림’을 꾸게 된다면 가장 가보고 싶은 곳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저는 솔직히 꿈의 세계를 잘 기억하지 못한다. 현실이 더 뚜렷하게 기억이 남아서 현실에서 가보고 싶은 곳을 가보고 싶다”고 현실적인 답을 내놓아 눈길을 끌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