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 "체육계 현안, 장관 배제하고 김기춘에게 직접 지시받아"

입력 : 2017-01-23 14:07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23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8차 변론에 출석하기 위해 대심판정으로 향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아주경제 주진 기자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차관 시절 당시 유진룡 장관을 건너뛰고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직접 지시를 받았다고 증언했다.

김 전 차관은 23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8차 변론기일에 나와 이 같은 내용의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이다"라고 진술했다.

김 전 차관은 차관 취임 이후 김 전 실장으로부터 '대통령이 체육계에 관심이 많으니 관계자를 많이 만나서 비리를 척결하고 깨끗한 체육계를 만들라'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그는 "김 전 실장을 2013년 12월 처음 만났을 때부터 '체육계에 대해서는 수시로 보고해달라'고 했다"며 "특히 체육계 개혁과 관련해서는 직접 지시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김 전 실장의 말이 장관을 제외하고 비밀로 보고하라는 뜻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김 전 차관은 자신이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추천으로 공직을 얻었다는 의혹에 대해선 전면 부인했다.

그는 지인으로부터 '체육계 현안을 잘 아는 여성이 있다'는 소개를 받고 최씨를 만났으며, 직접 만나체육개혁에 대한 얘기를 나누는 등 한 두 달에 한 번씩 접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이력서를 최씨에게 준 적이 없다"며 "나중에 돌아가는 것을 보고 아는 지인이 (차관으로) 추천한 것으로 알게 됐다"고 했다. 다만, 이는 최씨가 헌재에서 "김 전 차관 이력서를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에게 보낸 사실이 있다"고 한 것과 배치되는 발언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