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조윤선 장관 사표 수리, 송수근 차관 체제"

입력 : 2017-01-21 18:50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 17일 오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에 출석하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아주경제 윤정훈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21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사표를 수리했다. 조 전 장관은 현직 장관으로는 최초로 구속 됐으며 이날 서울구치소로 면회 온 가족을 통해 사의 의사를 표명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장관이 구속되는 사태가 빚어진 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문화체육관광부가 차관 중심으로 소관 업무를 차질 없이 수행하도록 조치했으며 앞으로 소관 업무의 공백이 없도록 챙겨나갈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문체부는 당분간 송수근 제1차관의 장관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78)과 함께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혐의로 이날 구속 수감된 조 장관은 이날 오후 2시반쯤 특검에 출석해 3시간 정도 조사를 받은 뒤 구치소로 돌아갔다. 특검은 22일 오전 10시에 김기춘 전 실장을 오후 2시에 조윤선 전 장관을 소환할 계획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