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농업의 희망, 강화군이 함께 합니다!

입력 : 2016-12-22 13:43
강화군, 지독한 가뭄 등 악재 딛고 2016년 가시적 성과 내
아주경제 박흥서 기자 =인천 강화군이 지독한 가뭄, 쌀값 하락 및 수요 감소 등 갖은 악재 속에서도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어 농민들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먼저, 강화군은 한강물 농업용수 공급사업을 통해 강화 전역(서도면 제외)의 가뭄 문제를 완전히 해소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가 극심한 가뭄을 온 군민과 함께 노력과 땀으로 이겨내고 풍년농사를 이룬 한 해였다면, 올해는 한강물을 영구적으로 끌어오면서 앞으로 가뭄으로 인한 피해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농업의 일대 혁신이 일어난 한 해가 됐다.

또한, 군은 올 한 해 농산물을 제값 받고 쉽게 팔 수 있는 농산물 판매시책을 다양하게 추진했다. 신세계백화점 인천점 판매행사가 연중 10회에 걸쳐 꾸준한 인기상품인 강화섬쌀을 비롯한 약쑥한우, 순무 김치, 고구마, 인삼, 약쑥제품 등을 선보이며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백화점 행사[1]


로컬푸드 직매장은 소비자들에게 신선하고 품질 좋은 강화 농산물을 제공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농가 소득에도 기여하고 있으며, 문학야구장을 비롯한 인천 등 수도권의 옥외 전광판, 그리고 인천지역 아파트 광고 및 각종 미디어 매체를 활용해 강화 농산물의 우수성과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국내 1위 도시락 체인업체인 (주)한솥도시락과 농산물 판매 MOU를 체결하면서 연간 5천 톤의 강화섬쌀 판로를 확보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대량 소비처로 공급되고 있던 7천 톤을 합하면 강화에서 생산되는 강화섬쌀 총 5만 톤의 약 4분의 1에 해당하는 1만 2천 톤 이상의 쌀이 안정적인 소비처를 찾은 것이다.

아울러, 군은 2016년을 고품질 쌀 생산기반의 원년으로 삼고 있다. 천혜의 자연조건이란 토대 위에 고품질 강화섬쌀 생산을 위한 시설현대화 사업, 최첨단 자동화시설과 건조․저장시설을 갖추고 고품질 쌀 생산기반을 마련해 왔다.

그 결과 강화섬쌀은 ‘2016년 대한민국 소비자신뢰 대표브랜드 대상’에서 3년 연속으로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군은 이에 그치지 않고 내년부터는 고품질 쌀 육성단지를 신규 조성해 단백질 함량 6.3%, 완전미율 97% 이상, 품종혼입률 5% 이하의 최고로 밥 맛 좋은 강화섬쌀을 생산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군은 농업진흥지역 해제 기준을 완화하는 등 농촌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이상복 군수는 “올 한 해 농촌경제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강화섬쌀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열심히 뛰어왔다”면서, “앞으로도 농수축산물의 철저한 품질관리와 안정적인 판로 확대로 주민 소득이 증대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