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쇼핑 소비자 만족도 1위는 쿠팡으로 조사됐다. 조사대상 6개 업체 중 꼴찌는 11번가였다. [사진=아주경제DB]


아주경제 석유선 기자 = 모바일 쇼핑 소비자 만족도 1위는 쿠팡으로 조사됐다. 조사대상 6개 업체 중 꼴찌는 11번가였다. 

한국소비자원은 4일 모바일 쇼핑 애플리케이션 이용자 1200명을 대상으로 시장점유율 상위 6개 업체의 소비자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쿠팡이 5점 만점에 4.10점으로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다음으로 티몬 4.00점, 옥션·위메프가 각각 3.98점, G마켓 3.95점이었고, 6위는 11번가로 3.94점이었다. 이들 6개 업체의 전체 종합만족도 평균은 3.99점이었다.

소비자원은 쿠팡은 앱의 검색환경과 고객 니즈에 대한 이해 정도를 평가한 '화면구성과 고객 기대 부응'(4.05점), 이용 후 느낀 주관적 감정을 평가한 '서비스 감정'(3.87점), 결제시스템(3.74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분석했다.

티몬은 개별고객의 쇼핑정보 이력에 기반을 둔 맞춤 쇼핑 지원(3.47점), 옥션은 판매제품의 차별성(3.37점), 11번가는 할인 혜택(3.74점)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다.

6개 업체의 평균 만족도를 부문별 보면, 화면구성 및 고객 기대 부응(3.92점)의 만족도가 가장 높았지만, 판매제품의 차별성(3.31점)에 대한 만족도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모바일 쇼핑을 선호하는 이유에 대해선 이용자의 71.3%가 '시간과 장소의 제약이 없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뒤이어 결제방식이 간편해서(14.5%), '쿠폰 및 이벤트가 다양해서'(7.6%)라고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4일 모바일 쇼핑 애플리케이션 이용자 1200명을 대상으로 시장점유율 상위 6개 업체의 소비자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쿠팡이 5점 만점에 4.10점으로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표=한국소비자원 ]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