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부동산 개발사업도 농단 의혹..."권오준 회장 압박, 포스코 엘씨티 시공 참여"

입력 : 2016-11-11 07:00
권 회장, 차은택 포레카 강탈 과정에도 관연한 혐의...검찰, 11일 권 회장 소환

▲부산 해운대 엘시티 투시도.


아주경제 최수연 기자 = 국정농단으로 세간을 떠들석하게 하고 있는 최순실(60)씨가 대규모 부동산 개발사업에도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수익성 문제로 오랫동안 표류했던 부산 엘씨티(LCT) 개발 사업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인·허가와 금융권 대출 등에 특혜 의혹이 제기된 데 이어 시공사인 포스코 참여 등에 최씨가 개입한 정황이 속속 감지되고 있다. <관련기사 3면>

11일 검찰과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500억원대 횡령 혐의로 석달 째 도피중인 이영복(66) 엘씨티(LCT) 회장이 10일 밤 검거됐다. 앞서 검찰은 이 회장의 도피를 도왔던 혐의로 서울 강남 유명 유흥주점 경리담당 전모(40)씨를 지난 7일 구속했다.
 
검찰은 전모씨와 일명 호스트바 종사 경험이 있는 최씨 측근 고영태(40) 더블루K 이사가 최순실씨와 이영복 회장을 잇는 연결고리로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최씨와 이영복 회장이 같은 친목계 멤버로 지속적인 관계를 맺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남의 유력인사 20여명이 계원으로 활동했으며 이 회장은 매월 1000만원 이상의 곗돈을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이 회장은 검거 당시 이를 부인했다.   

이같은 관계를 이용해 이 회장이 사업의 고비고비마다 최씨와의 친분을 십분 활용했을 것이란 게 의혹의 핵심이다.

검찰은 일단 용도변경 등 인·허가 특혜 비리 의혹과 관련된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이와 관련 검찰은 지난 3일 관련 인·허가 기관인 부산시청과 해운대구청을 압수수색했다.
  
엘시티 사업은 101층 규모 초고층빌딩에 아파트, 레지던스 호텔, 비주거시설 등이 들어서는 복합개발 사업으로 사업규모가 2조7000억원에 이른다. 이영복 회장은 현재 500억원대 횡령 혐의를 받고 있다.

원래는 아파트 등 주거시설을 지을 수 없는 땅인데 아파트 건설이 가능한 일반미관지구로 용도가 변경되고 60m 이하로 돼 있는 고도 제한이 풀어져 101층 초고층 빌딩 건설이 가능토록 규제가 풀리는 과정에서 특혜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특히 인접한 곳에서 진행되는 다른 개발사업의 경우 용도변경이 허용되지 않았다는 점이 '큰 손'이 작용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키우고 있다.  

국내외 시공사들이 잇따라 사업성을 문제로 손을 떼는 사업에 조단위에 육박하는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이 이뤄진 점도 특혜 의혹을 키우고 있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현재 13개 은행·증권·보험사가 8000억원 규모로 프로젝트파이낸싱(PF) 한도대출 약정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엘시티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도 잡음은 일었다. 당초 엘시티PFV는 시공사로 대우건설을 선정했으나 계약을 해지하고 중국건축(CSCEC)과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이들은 사업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엘시티 사업에 손을 뗐다. 그러다 포스코건설이 '책임 준공'까지 내세우며 시공사로 등장한 것이다. 이를 두고 다른 배경이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개발사업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최순실씨가 권오준 (포스코) 회장을 통해 사업 참여를 하도록 압력을 행사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검찰은 최순실씨의 측근인 차은택씨가  포스코 계열 광고회사 포레카의 지분 80%를 강탈하는 과정에서 권 회장 등 포스코 경영진이 개입한 것으로 보고 권 회장을 11일 소환할 예정이다. 권 회장이 최순실씨를 알고 있다는 유력한 정황이다. 

포스코건설은 이명박 정부에서도 서울 양재동 파이시티 사업과 관련한 특혜 의혹이 일기도 했으며 송도신도시 개발 과정에서도 특혜시비가 있었다. 이에 대해 포스코건설은 관계자는 "충분한 사업성 검토를 거쳐 시공사로 참여한 것"이라며 관련 의혹들을 부인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