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종 비서실장, 최순실 대통령연설문 개입說에 "봉건시대도 없는 얘기"

입력 : 2016-10-21 15:55
운영위 국감서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그런 말을 믿을 사람 있겠느냐"

이원종 대통령비서실장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대통령 비서실, 대통령 경호실, 국가안보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 주진 기자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은 21일 최순실 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 작성에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 "봉건시대에도 있을 수 없는 얘기가 어떻게 밖으로 회자되는지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이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에서 "최 씨가 청와대에 영향력 행사가 가능하느냐"는 새누리당 민경욱 의원의 질문에 "입에 올리기도 싫은 성립이 안되는 얘기"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실장은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그런 말을 믿을 사람 있겠느냐. 시스템으로 성립 자체가 안된다"고 부연했다.

이 실장은 또 최순실씨가 청와대를 다녀간 적 있느냐는 질문에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미르·K스포츠재단이 건전한 재단이라고 생각하는가'라는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언론에 난 것(의혹)이 현재로서는 사실로 확인되지 않았다"라며 "제가 정확한 판단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대통령 뜻에 따라 재단이 설립된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통령께서 말씀하셨다고 하더라도 기업들이 미래가 없거나 그 쪽으로 투자했을 때 성공할 가능성이 없으면 (투자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 실장은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에서 공식적인 대책 회의가 열린 적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공식적으로 다룬 일 없다"고 답했다.

이어 "국정감사 때 관련 질문도 많이 나왔고 부처별로 했던 일이 계속 해명됐기 때문에 솔직히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을) 큰 무게를 두고 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