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지진 후 지진 대비 물품 일본 구매 대행까지 성행

입력 : 2016-09-21 19:42

경주 지진 후 일본에서 지진 대비 물품을 구매하는 것을 대행하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사진 출처: '제이앳홈' 블로그 캡처]

아주경제 이광효 기자=지난 12일 발생한 경주 지진 이후 여진이 지속되고 있고 정부의 미숙한 대응까지 겹치면서 국민들 사이에서 지진에 대한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지진에 대한 대비가 잘 돼 있는 일본에서 지진 대비 물품을 구매하는 것을 대행하는 일이 성행하고 있다.

21일 현재 인터넷 블로그를 중심으로 ‘일본방재협회’의 인증을 받은 지진 대비 머리 보호 방재두건을 해외배송한다는 글이 확산되고 있다.

이 외에도 일본 온라인 쇼핑몰에서 ‘48시간 생존 가방’을 주문하는 사람들도 급증하고 있다. 이 가방엔 물과 비상식량, 손전등, 침낭, 각종 약품들이 들어 있다. 가격은 10만원∼40만원 정도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