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프론트' 한반도 사드배치 결정 이유 및 영향 다뤄

입력 : 2016-07-19 17:44

'업프론트' 녹화 현장[사진=아리랑TV 제공]


아주경제 정진영 기자 = 한반도 사드배치가 갖는 의미와 영향은 무엇일까.

아리랑TV는 시사토론 프로그램 '업프론트'에서 '한반도 사드배치 결정 배경 및 의미, 그리고 주변국 반응 분석'을 주제로 방송을 한다고 19일 밝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휘락 국민대학교 정치대학원 원장은 "2년간 사드에 관해 설명과 동의를 구해왔다. 그리고 사드는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때문에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최강 아산정책연구원 부원장은 "사드배치를 성주로 결정한 이후 수도권 방어까지는 한계가 있을 수 있다는 지적들이 있는데 수도권에는 패트리어트 미사일을 추가로 활용해 전략적으로 방어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밝혔다.

한반도 사드배치 결정과 관련해 이를 둘러싼 북한과 주변국과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점 또한 심각한 논의주제로 떠올랐다.

박휘락 교수는 "중국의 사드배치 반대는 우리를 괴롭히는 꼴이다. 약자를 괴롭히는 것이라고 밖에 볼 수 없는 것이다. 북한에 대한 제재의 공조가 이루어져야하는 상황에서 우리의 결정에 반대를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중국의 반대 의견을 반박했다.

최강 부원장은 "현재 중국의 경우 모두 외교부에서 입장을 대변하고 있다. 정작 중국 국방부는 입을 다물고 있는 상태"라며 "중국의 속내는 동북아에서의 미국의 영향력을 낮추고자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의 반대의견과 관련해 한국에 대한 경제적 보복이 일어날 가능성과 관련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박 교수는 "그럴 일은 없겠지만 얼마의 비용이 손해를 보든지 우리 국민과 나라는 보호를 해야 한다. 그리고 중국이 이런 국방, 외교적 문제로 무역에 타격을 줄 것 같지는 않다"고 선을 그었다.

최 부원장 또한 "중국도 우리 편에 서야 한다는 것을 암묵적으로는 알고 있을 것이다. 향후 북한에 대한 공조 또한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마무리 발언으로 두 출연자 모두 "한반도 사드배치를 결정한 이번 일에 정부는 외부상황이나 외교적 문제에 흔들리지 않아야 한다", "중국 등 주변국의 요구나 반발 또한 어느 정도는 들어줘야 하지만 (주변국들도) 곧 우리의 의견을 존중해 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사드배치의 결정과 배경, 의미 등에 대한 토론이 벌어지는 '업프론트'는 21일 오전 8시에 방송된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