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트' 돈 맥클린, 간통 가정폭력으로 아내로부터 이혼 피소

입력 : 2016-03-11 11:39

[사진=돈 맥클린 공식홈페이지]

아주경제 최송희 기자 = 국내서도 '빈센트' '아메리칸 파이'란 히트곡으로 잘 알려진 가수 돈 맥클린(70)이 이혼소송을 당했다.

미국 TMZ는 돈 맥클린이 지난 1월 가정폭력 사건을 일으킨 이래 피해자인 아내 패트리샤 스니어로부터 이혼신청을 당했다고 10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패트리샤는 10일 메인주에 제출한 이혼신청 서류를 통해 "간통과 잔혹한 학대를 당했으며, 타협할수 없는 차이 때문에 이혼 신청하게 됐다" 사유를 댔다.

돈 맥클린은 과거 4시간동안 가정폭력을 행사해 체포된 직후 법원으로부터 아내 접근명령도 받았다.  패트리샤는 당시 죽는줄 알았다고 토로했었다.

두사람은 30년간 결혼생활을 했으며 두 아들이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