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5개 대학 연계 지역사회 창의학교 운영 협약 체결

입력 : 2016-02-24 10:53
아주경제 최규온 기자 =송하진 전북도지사 민선6기 공약사업으로 대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도정 핵심시책에 반영하고자 추진하는 대학연계 지역사회 창의학교 사업이 23일 전북도와 도내 5개대학이 상호협력 협약체결을 시작으로 본격 추진된다. 5개 대학은 지난 1월 공모절차를 거쳐 선정됐다.

전북도청 접견실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은 송하진 도지사와 이남호 전북대 총장, 김도종 원광대 총장, 김응권 우석대 총장, 최원철 전주대 부총장, 김동익 군산대 산학협력단장 및 지도교수 5명 등 총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전북도가 전북대 등 도내 5개 대학과 지역사회 창의학교 운영 협약을 체결했다[사진제공=전북도]


협약을 통해 도와 대학은 지역과 대학이 상생하는 성공모델 창출과 지역활성화를 위한 창의적 아이디어 및 지역인재 발굴을 위해 행정․재정 사항을 상호 협력하게 된다.

이를 실천하기 위해 도에서는 재정을 지원하고, 대학에서는 관광․ 농생명 등 도정 핵심시책에 대한 정규과목을 개설해 현장방문, 워크숍 등을 통해 창의적 아이디어를 발굴할 계획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대학생들의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전북을 바꿀수 있고, 행정과 대학이 긴밀하게 협력하는 과정에서 지역이 발전한다”면서 “특히 농생명산업을 발전시키고 토탈관광을 활성화시킬 좋은 아이디어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첫 시행한 대학연계 지역사회 창의학교는 전북대 등 3개대학에서 농촌활성화․관광 활성화․생태환경에 대한 정규 과목을 개설해 8건이 시책에 반영할 수 있는 아이디어로 검토되는 등 우수한 성과를 거둔바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