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GDP 성장, IT산업 공헌도가 절반 넘어

입력 : 2015-10-02 14:11

 


아주경제 베이징특파원 조용성 기자 = 중국의 IT산업이 중국 GDP 성장률에 끼치는 공헌도가 무려 58.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국무원 공업정보화부 산하 전신연구원이 1일 발표한 '2015중국IT경제연구보고'에 따르면 지난해 IT산업의 전체매출은 16조2000억위안(한화 약 3000조원)으로 전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6.1%를 기록했다고 신화통신이 2일 전했다.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02년 10.3%였다. 12년만에 무려 15.8%P 높아진 것.

지난해 중국의 IT산업규모는 21.1% 증가하며 GDP 성장속도인 7.4%를 훌쩍 뛰어넘었다. 또한 IT산업의 GDP성장 공헌도는 무려 58.4%에 달했다. 미국에서의 IT산업 GDP성장률 공헌도는 69.4%였으며, 일본은 42.2%, 영국은 44.2%였다. 보고서는 IT경제를 생산부문과 소프트웨어분야로 나누어 분석한다. 지난해 생산분야 매출액은 4조2000억위안으로 11.6% 늘어났다. 소프트웨어분야는 24.8% 증가한 11조9000억위안을 기록했다.

이 밖에도 IT산업은 막대한 파급효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중국은 현재 산업업그레이드를 추진중이며 상당히 중요한 구간에 놓여있다"며 "IT산업이 새로운 경제형태로서 경제성장의 질을 제고시키는데 크나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적시했다. 모바일인터넷, 클라우딩컴퓨터, 물류IT 등 기술응용분야가 부가가치를 늘리며 새로운 비즈니스모델을 창출해내고 있다는 것. 또한 원가절감 창업증진 등의 방면에서도 큰 기여를 하고 잇다.

이어 보고서는 IT산업의 업그레이드를 위해 ▲정부분야의 데이터 공개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 ▲신용서비스시장 인프라구축 등 3대과제를 정부에 건의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