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여사 5~8일 방북…북한, 초청장 발송

입력 : 2015-08-03 18:20
정부 "대북 메시지 전달 검토안해"

[사진=SBS 캡쳐]

아주경제 강정숙 기자 = 북측이 3일 김대중평화센터 측으로 이희호 여사의 방북에 대한 초청장을 발송함에 따라 이달 5~8일로 예정된 이희호 여사의 방북이 확정됐다.

김대중평화센터의 한 관계자는 이날 "북측이 오늘 이희호 여사 방북 관련 초청장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북측이 발송한 초청장에는 이 여사를 포함한 방북단 19명을 초청하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북단에는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인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과 윤철구 김대중평화센터 사무총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여사와 함께 방북할 것으로 예상됐던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과 임동원·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방북단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방북단은 실무자 위주로 구성됐고 취재진은 포함되지 않았다.

정부는 북측의 초청 의사가 최종 확인됨에 따라 이 여사의 방북 관련 행정절차를 4일 중 마무리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2008년 11월 이후 처음으로 항공기를 이용한 방북이어서 행정절차가 남아 있다"며 "내일 오전 중에는 마무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여사는 방북 기간 평양산원, 애육원, 아동병원, 묘향산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숙소는 2000년 남북정상회담과 2011년 조문 방문시 사용한 백화원초대소와 묘향산호텔로 정해졌다.

이 여사가 평양 방문 때 전달할 선물은 이 여사가 직접 뜬 털목도리와 의료·의약품 등이다.

한편, 정부는 이 여사의 방북을 계기로 대북 메시지를 북측에 전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3일 밝혔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희호 여사의 방북은 개인 자격으로 이뤄지는 일정"이라며 "이 여사의 방북 자체가 굉장히 의미 있는 일이기는 하지만 우리가 특별히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박 부대변인은 또한 "개인 자격의 방문이기 때문에 방북단에 정부 관계자는 동행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