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희호 여사 방북시 정부 메시지 전달 검토안해"

입력 : 2015-08-03 11:21

[사진=SBS 캡쳐]

아주경제 강정숙 기자 =정부가 오는 5~8일로 예정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방북을 계기로 정부의 메시지를 북측에 전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3일 밝혔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희호 여사의 방북은 개인 자격으로 방북하는 일정"이라며 "이 여사의 방북 자체가 굉장히 의미 있는 일이기는 하지만 우리가 특별히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박 부대변인은 "개인 자격의 방문이기 때문에 방북단에 정부 관계자는 동행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희호 여사 방북과 관련해 신청이 지금 들어와 있는 상태"라며 "방북단 규모나 명단과 관련해서는 김대중평화센터 측에서 자체적인 판단으로 방북 전까지 공개하지 않는다. 우리는 센터 측의 의사를 존중해 지금 (방북단 규모나 명단을) 말씀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