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여사, 우리 국적기 타고 방북"

입력 : 2015-07-24 11:19

[사진= MBN 캡쳐]

아주경제 강정숙 기자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가 우리 국내 항공편을 이용해 북한을 방문할 것으로 24일 전해졌다.

이 여사 방북을 추진 중인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는 이날 "이 여사의 방북 때 우리 국적기를 이용하기로 했다"며 "현재 국내 항공사들과 비용 문제 등을 이야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6일 이 여사 방북 문제를 논의하는 개성 실무접촉 때 북측 항공편을 제공할 수 있다고 제안했지만 김대중평화센터는 국내 항공편을 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내부적으로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이런 결정을 다음 주 초에 북측에 팩스로 통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여사 방북에 대한 정부의 비용 지원에 대해서는 "우리가 요청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지금 (김대중평화센터측에서) 계획을 마무리하는 중인 것 같은데 센터 쪽에서 여러 가지 지원 문제는 자체적으로 해결하는 방향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