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이희호 여사 방북 때 항공기 제공 제안

입력 : 2015-07-12 11:02

[사진=SBS 캡쳐]

아주경제 강정숙 기자 = 북한이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의 방북 때 항공편을 제공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12일 전해졌다.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인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은 이날 이 여사의 항공편 방북과 관련 "지난 6일 개성 실무접촉 때 북측은 이 여사의 방북 관련 항공편을 제공할 수 있다고 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김 전 장관은 "지난 2011년 12월 (이 여사의 김정일 국방위원장 조문차 방북 때) 도로 사정이 안 좋아 힘들었다"며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귀한 분이 오시는데 잘 오실 수 있도록 비행기로 모시라'라고 해서 북측이 항공편을 제안했고, 원하면 자신들이 비행기를 보내줄 수 있다고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측이 보내주는 항공기를 이용할지, 우리 측 항공기를 이용할지 결정되지 않았다"며 "앞으로 양측이 협의해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남측 김대중평화센터와 북측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는 지난 6일 개성 실무접촉에서 이 여사의 방북 일정을 8월 5~8일로 잠정 합의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