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뉴 걸그룹 ‘트와이스’ 데뷔 프로젝트…‘식스틴’ 첫 회부터 화제

입력 : 2015-05-06 11:29

[사진 =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


아주경제 장윤정 기자 = 식스틴이 방송 첫 회부터 실시간 검색 1위에 오르는 등 화제를 모았다.

JYP엔터테인먼트와 Mnet 이 공동 제작하는 ‘식스틴’의 첫 방송이 지난 5일 방송된 이후, 이날 출연한 연습생들의 이색적인 퍼포먼스와 박진영의 냉철한 평가로 네티즌들의 뜨거운 관심을 얻으며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메이저 그룹’에 속한 연습생 7명 (미나, 민영, 나연, 지원, 모모, 채영, 다현)과 ‘마이너 그룹’에 속한 연습생 9명 (지효, 정연, 사나, 채연, 채령, 소미, 쯔위, 은서, 나띠)총 16인의 모습이 공개됐다.

첫 방송부터 두 그룹에 속한 멤버들은 혹독한 차이를 느꼈다. 메이저 그룹에 속한 연습생들은 멋진 숙소, 음식이 가득한 냉장고 그리고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연습을 할 수 있는 특권이 주어졌다. 또, 조권, 미쓰에이 멤버들, 예은까지 직접 찾아와 메이저 그룹에 속한 멤버들이 궁금했던 질문들의 대해 들어주고 자신들의 노하우 등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반면, 마이너 그룹의 연습생 멤버들은 열악한 숙소와 새벽에만 연습을 해야 하는 등 메이저 그룹에 비해 어려운 환경이 주어지며 멤버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게 만들었다.

이어 이들의 첫 미션은 ‘Are You a Star?(아유 어 스타, 당신은 스타입니까?)’ 미션. 자신이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퍼포먼스를 택해 심사를 받는 방식이다. 이번 미션을 통해 각 멤버들은 자신을 표현 할 수 있는 키워드를 준비 ‘19’, ‘뽕’, ‘차인표’, ‘이야기’, ‘쌈&쌈’, ‘옥에 티’ 등 다양한 키워드를 준비하며 박진영 심사위원에게 자신에 매력을 어필했다.

박진영은 다정한 말투 속 냉정한 심사평으로 멤버들을 천국과 지옥을 동시에 오가게 했다. 메이저 그룹에 속한 나연에게는 “감정 표현이 자연스럽지 않다”, 지원에게는 “이제까지 들어본 노래 중에 제일 못 했다”라는 평을, 10년동안 연습생 생활을 해왔던 마이너 그룹에 속한 지효에게는 “노련미가 빛났다"라고 말했다.

특히, 다현은 “자신을 만들어내지 말고, 있는 모습 그대로 보여줘“라는 조권에 조언을 통해, 꾸미지 않는 자신의 모습을 솔직하게 표현, 손으로 방귀소리를 내며 비트에 맞춰 랩을 했고, 독수리 댄스를 추는 등 이전 참가자와는 다른 독특한 매력을 선보였다.

박진영은 “노래, 춤을 보여달라고 한 적이 없다. 너희들이 스타인 것을 보여달라고 했다”, “무대 위에서 놀면서 자신을 가장 잘 보여준 참가자는 다현이다”, “배짱이 두둑하다.”라고 말하며 폭풍 칭찬과 함께 환한 미소를 짓게 했다.

자신들의 매력을 어필하며 첫 미션을 마친 14명의 멤버들 그리고 남은 2명에 멤버 모모, 나띠 과연 메이저 그룹에 다시 들어갈 멤버는 누구인지? 마이너 그룹에서 나올 탈락자는 누구일지 궁금증을 남기며 첫 방송을 마쳤다.

영상을 본 네티즌은 “다현이가 선보인 손방구랩 독특했다”, “다른 리얼리티와 다른 이색적인 평가! 역시 JYP”, “노래, 춤 이외에 새로운 면을 볼 수 있는 방송 이였다” 등 방송 이후 실시간 검색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식스틴'은 JYP의 신인 걸그룹 후보생 7명과 이들의 자리를 쟁취하려는 연습생 9명의 대결을 통해 데뷔 멤버를 결정하는 프로그램이다. 혹독한 트레이닝과 다양한 미션 이외 JYP만의 스타일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독특한 선발 방식을 통해 JYP의 차세대 아이돌 트와이스 탄생 과정을 긴장감 있게 보여줄 예정이다.
 
Mnet과 JYP엔터테인먼트가 선보이는 뉴 걸그룹 데뷔 프로젝트 '식스틴'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총 10회에 걸쳐 방송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