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대길 기자]

아주경제 김은하 기자 = 배우 박유천이 한국영화기자협회가 선정한 제6회 올해의 영화상 시상식에서 남자신인상을 수상했다.

영화 '해무'의 박유천은 29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6회 올해의 영화상 시상식에서 남자신인상에 호명되고 무대에 올라 "기자가 주는 뜻 깊은 상을 받아 기쁘다"고 했다. 

박유천은 "가수로 데뷔해서 드라마, 가요, 영화 시상식을 다 다녔지만 또 오고 싶은 시상식은 오늘이 처음이다. 이런 자리에서 뜻 깊은 상을 받아 기쁘다"면서 "믹키유천이 아닌 박유천이라는 이름을 찾고자 욕심을 부렸다. 박유천이라는 이름을 찾았으니 이제 배우라는 이름을 받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유천은 영화 '해무'에서 베테랑 배우들의 기세에 짓눌리지 않는 대담함과 탄탄한 기본기를 갖춘 연기력으로 무한한 기대감을 안겨줬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