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전경련, ‘고 정주영 명예회장 탄생 100주년’ 도서 발간

입력 : 2014-12-29 11:02수정 : 2014-12-29 11:02
‘이봐 해봤어? 세기의 도전자, 위기의 승부사 정주영’

FKI미디어가 발간한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 도서 ‘이봐 해봤어? 세기의 도전자, 위기의 승부사 정주영’ 표지[사진=FKI미디어 제공]


아주경제 채명석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 출판 자회사 FKI미디어는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탄생 100주년을 맞아 ‘이봐 해봤어 : 세기의 도전자, 위기의 승부사 정주영’을 발간했다고 29일 밝혔다.

최근 개봉한 영화 ‘국제시장’에서 눈물을 훔치고 있던 관객들에게 깨알 같은 재미를 선물한 ‘씬 스틸러’가 있다. 바로 정 회장이다. 아주 건장한 체격에 근사한 양복을 입은 한 청년 사업가(정주영 회장)가 구두를 닦고 있는 주인공 어린 덕수(황정민 역)와 달구(오달수 역)에게 말을 건넨다.

“나는 외국에서 돈을 빌려와 이 땅에 조선소를 지을 거다.”
“미친 거 아냐, 어떻게 배를 만들어? 왜, 아예 국산 자동차를 만든다고 하지.”

어이없는 듯 개구진 표정으로 관객들을 웃게 했던 그 꼬마들의 눈에도 우리나라에서 배를 만드는 것, 자동차를 생산하는 꿈은 허무맹랑한 이야기였던 듯싶다.

당시 시대 상황이 그랬다. 가족과 회사 임직원은 물론이고 고위 경제관료, 세계은행 관계자 등 모든 이들의 비웃음과 엄청난 반대를 무릅쓰고, 정 회장은 아이들에게조차 허무맹랑한 상상으로 치부되었던 그 모든 일들을 “이봐, 해봤어?” 한마디와 함께 도전에 옮겼다. 그리고 많은 불확실성과 위험요소가 도사리고 있어 감히 다른 기업들은 엄두도 못내는 사업들을 과감하게 앞서 추진하고 성공시킴으로써 한국경제 산업화의 물꼬를 텄다.

2015년은 정 회장의 탄생 100주년이 되는 해다. 대한민국 경제사를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인물 정 회장은 1915년 11월 25일 강원도 통천군에서 6남 2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참혹한 최빈국가에 속했던 대한민국을 오늘날 선진공업국 대열에 이르도록 발전시키는 데 큰 역할을 한 그가 태어난 지 100년. 대한민국은 그와 같은 기업인의 성공과 실패에 웃고 울었으며, 어느덧 유례없는 성장을 한 모범사례로 전 세계인의 부러움과 찬사를 받고 있다.

이 책은 한국경제사를 바꿔 놓은 프론티어 정 회장의 중요 업적, 그리고 지금까지 세간에 알려지지 않았던 많은 비화들을 저자의 실제 경험을 토대로 구성, 생생한 스토리로 풀어내고 있다. 그 스토리들을 따라가노라면 대한민국을 ‘초특급 경제고속열차’에 승선시킨, 누구도 흉내 내지 못할 그의 도전적 면모와 창조적 DNA에 흠뻑 빠져들 수밖에 없을 것이다.

저자인 박정운 메이텍 인터내셔널 대표는 “정 회장은 불확실성을 뛰어넘는 과감한 도전, 그리고 창조와 혁신정신을 발휘한 위대한 기업가 유형의 극적인 사례”라고 평가한 피터 드러커 교수의 말을 인용하면서, “정 회장의 이러한 면모를 세계에 널리 알려 우리 민족의 강인한 도전정신, 잠재력, 창의력의 아이콘으로 부각시켜야 하며 이는 ‘코리아(Korea)’라는 국가 브랜드를 드높이는 일”이 될 것이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회장의 업적을 부각시키는 것 못지않게 그의 치열한 삶의 궤적과 면모를 되새겨보고 이러한 정신을 불러 일으켜 다시금 도전과 용기, 창조와 혁신의 에너지로 위기의 한국경제를 다시 세우는 데 우리 모두가 동참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1974년부터 1988년까지 전경련 국제담당 상무를 역임하며 정 회장을 최측근에서 보좌했다. 이 기간은 정 회장이 국내외 무대에서 가장 눈부신 활동을 펼친 시기였다. 이 기간 동안 정 회장과 함께한 생생한 경험을 토대로 지금까지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일화들을 엮어 불세출의 한 기업가로서, 그리고 한 인간으로서 정 회장의 위대한 면모를 조명하고 있다.

현재 국제 프로젝트 컨설팅회사인 ‘메이텍 인터내셔널’의 대표를 맡고 있으며, 프리미엄조선에 ‘정주영 탄생 100주년 기획’을 연재하기도 했다.

신국판(152×225mm), 무선제본 392쪽, 1만8000원.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