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장윤정 기자 = 정보보안 전문 기업 세인트시큐리티(대표 박희수)는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원장 임종인)과 상호 기술 협력을 진행하기 위한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를 통해 양 기관에서 보유한 정보를 이용, 국내외에서 발생하는 각종 사이버 위협에 조기 대응하고, 이와 연관된 악성코드를 효율적으로 분석할 수 있도록 하는 '한국형 사이버 보안 인텔리전스' 구축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김휘강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연구실에서 진행하고 있는 일명 '사이버 게놈 프로젝트'는 미 국방부 산하 고등방위연구계획국(DARPA)이 처음 만든 용어로 인간의 게놈을 분석하듯 악성코드를 분석해 공격자 및 제작자를 파악하고 분석 정보를 토대로 앞으로 있을 보안 사고를 미리 차단하는 고도의 보안 기술을 뜻한다.

이번 협력을 놓고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김휘강 교수 측은 “그저 샘플을 많이 보유하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라 분석력이 경쟁력인 시대다. 악성코드 분석기법 연구에 필요한 잘 정선된 질좋은 샘플들을 제공해 주기로 흔쾌히 허락해 준 세인트시큐리티에 감사드린다"며 "고려대 역시 악성코드 분석 및 분류 기법 연구를 진척시켜 세인트시큐리티 서비스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교류할 예정이다. 바람직한 산학협력의 예라 생각된다”라고 밝혔다.

또 그는  "연구한 결과물은 다시 세인트시큐리티 멜웨어스(malwares.com)에 적용하여 보안 전문가 및 일반 사용자들이 좀더 정확하고 빠르게 악성코드를 식별하고 관련된 정보를 제공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 = 세인트시큐리티 ]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