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염색산단 배출 오염물질 '비상'…호흡기질환 등 관리강화 시급

입력 : 2014-03-30 13:45
국립환경과학원, ‘2013년도 대구시 염색 산단·대구 3공단 주변지역 주민건강영향조사’ 산단 지역 주민의 호흡기 질환 유병률 높아…대기 배출원 대책 마련 필요

[대구 염색단지 등 대기오염 측정망 조사자료]


아주경제 이규하 기자 =염색 공장이 밀집된 대구시 염색산업단지 등 인접 산단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이 주변지역 환경과 주민의 인체노출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단 지역 주민의 호흡기 질환 유병률이 대구시 전체보다 높은 수치를 보이는 등 대기 배출원에 대한 관리강화가 시급한 실정이다.

30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이 발표한 ‘2013년도 대구시 염색 산단과 대구 3공단 주변지역 주민건강영향조사’에 따르면 염색산단과 대구3공단 주변지역은 대기오염 및 주민 인체노출수준이 높고 호흡기계 질환 유병률이 높게 나타났다.

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서구 상중이동과 북구 노원동 등 산단 주변지역 2개의 미세먼지(PM10) 평균 농도는 62.5㎍/㎥로 연평균 기준치인 50㎍/㎥를 초과했다. 또 이산화질소(NO2)의 경우도 연간기준치 0.03ppm을 일부 넘어서는 수치를 보였다.

산단에서 배출되는 물질은 톨루엔, 디메틸포름아미드(DMF), 클로로폼 등으로 산단 주변지역은 다른 지역보다 해당 물질의 대기오염 및 개인노출수준이 높았다.

특히 여름철 산단 주변지역은 주택가 실외를 기준해 톨루엔, 디메틸포름아미드(DMF), 클로로폼 농도가 각각 73.6, 23.2, 10.8㎍/㎥로 비교 지역의 11.4, 4.8, 5.8㎍/㎥보다 훨씬 높았다.

개인노출수준 또한 산단 주변지역의 톨루엔·DMF이 각각 125.6, 24.1㎍/㎥로 비교지역의 27.5, 5.6㎍/㎥보다 4~5배가량 높은 폭을 보였다. 산단에서는 톨루엔, 디메틸포름아미드(DMF), 클로로폼 등의 물질을 주로 많이 사용한다.

아울러 미국 EPA의 비발암 흡입노출참고치(RfC)를 적용한 위해도 평가에서는 톨루엔이 두 지역 모두 위험지수 1을 초과하지 않았고 DMF는 산단주변에서 22%, 비교지역은 3%를 초과했다.

만성 기관지염 유병률의 경우는 대구시 전체보다 남성은 27%, 여성은 13% 높았다. 급성 기관지염은 남성이 7%, 여성이 20% 높게 나왔다.

톨루엔은 눈·코·목 및 호흡기계 자극, 피로감, 졸음, 현기증, 보행 이상, 간 독성, 중추신경 장애, 신기능 장애 등을 불러온다. DMF도 간염, 눈·호흡기 자극, 매스꺼움, 구토, 복통, 간 손상, 간 비대증, 고혈압, 안면홍조증, 피부염, 신장 및 심장 손상 등이 주요 증상이다.

클로로폼의 경우는 눈·피부·코 자극, 두통, 어지러움, 구토, 피부염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환경부 관계자는 “조사결과 산단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이 주변지역 환경과 주민의 인체노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호흡기계 증상 경험 및 유병율이 높은 경향이 있는 것으로 파악돼 대기 배출원에 대한 관리강화 등 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