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사상최대 판매, 폭스바겐ㆍ포드ㆍ재규어ㆍ랜드로버 성장세…토요타ㆍ인피니티 감소세

입력 : 2013-12-23 14:21
캐딜락, 토요타, 인피니티 등 마이너스 성장 기록

랜드로버는 올 들어 11월까지 2771대를 팔아 70%의 가파른 성장률을 기록했다. 사진은 레이지로버 이보크의 모습 [사진=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아주경제 정치연 기자 =올해 수입차 시장이 사상 최대 실적인 15만대를 돌파할 예정이지만, 브랜드별 양극화 현상은 더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올 들어 11월까지 수입차는 14만4092대가 팔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9%가 증가했다. 올해 높은 성장세를 보인 브랜드는 독일과 미국의 대중차 브랜드인 '폭스바겐'과 '포드', 영국의 고급차 브랜드인 '재규어'와 '랜드로버' 등을 꼽을 수 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올해 9월과 11월 두 차례나 전체 판매 1위를 차지하며 수입차의 대중화를 이끌었다는 평가다. 올 들어 11월까지 2만4226대를 판매하며 45.8%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포드코리아는 미국 대표 브랜드의 자존심을 지켰다. 포드코리아는 지난 5월, 7월, 10월 이어 11월까지 올해 네 번이나 최고 판매기록을 경신하며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 올 들어 11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총 6657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7%나 늘었다.

고급차 브랜드의 성장세도 주목된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올 들어 11월까지 재규어 1693대, 랜드로버 2771대를 팔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41.8%, 70%의 가파른 성장률을 기록했다. 전체 시장 점유율은 높지 않지만, 성장세만 놓고 보면 단연 돋보이는 행보다.

대당 1억원을 호가하는 포르쉐 수입사인 스투트가르트스포츠카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판매가 41.8%나 늘었다. 올 들어 11월 까지 누적 판매량은 1911대로 집계됐다.
 

캐딜락은 올 들어 11월까지 277대를 판매해 무려 38.4%의 감소세를 보였다. 사진은 ATS의 모습 [사진=GM코리아]


이처럼 올해 대부분의 수입차 브랜드가 판매 호조를 나타냈지만, '캐딜락'과 '토요타', '인피니티'는 지난해보다 판매가 오히려 감소하며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올해 가장 저조한 판매량을 기록한 수입차 브랜드는 GM코리아의 캐딜락이다. 캐딜락은 올 들어 11월까지 277대를 판매해 무려 38.4%의 감소세를 보였다. 한 달에 30대도 팔지 못한 셈이다.

한국토요타자동차는 올 들어 11월까지 전년동기 대비 29.8% 줄어든 6877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한국토요타는 9803대를 판매하며 증가세를 나타냈지만, 올해는 다소 주춤한 모습을 보였다.

한국닛산의 고급차 브랜드 인피니티도 판매가 소폭 감소했다. 올 들어 11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983대로 2.2% 감소세를 나타냈다.

올해부터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 크라이슬러코리아의 '피아트'와 한불모터스의 '시트로엥'은 각각 444대, 452대를 판매하는 데 그치며 한국 수입차 시장의 높은 벽을 실감케 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