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대한민국 최초 화물항공사 에어인천 동반자가 되다

입력 : 2013-12-03 09:34
인천 항공물류산업 발전 공동 협력 위해 에어인천 지분 1% 기부채납
아주경제 박흥서 기자 =인천의 항공물류산업 발전에 공동운명체로 더욱 밀접한 협력을 위해 대한민국 최초의 화물전용항공사이자 인천에 최초이자 유일하게 본사를 둔 항공사인 에어인천이 인천시에 주식 1%(자본금 50억원/기부 5,000만원)를 기부하기로 했다.
인천시(시장 : 송영길)와 에어인천(대표이사 : 박용광)은 3일 인천시청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협약을 체결했다.
민간항공사의 주식을 지방자치단체에 기부한 사례로는 지난 2007년 에어부산이 부산시에 5,000만원 상당을 기부한 적이 있다.
 
이번 에어인천의 주식 기부는 최근 중국 중국의 베이징, 푸동, 광저우 공항 등의 급속한 성장과 세계 경기침체로 우리 나라의 항공화물 감소세가 계속되고 있는 시점에서 인천국제공항의 허브 경쟁력 강화에 필요한 스포크 노선(Spoke Network) 개발과 화물전용서비스를 통해 화주기업 및 물류기업에게 다양하고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여 동아시아 경제권의 틈새시장을 개척하기 위한 인천의 항공물류정책과 괘를 같이하고 있다.
이러한 틈새전략은 최근 중앙정부에서도 인정하여 경제관계장관회의에 주요 정책으로 채택되기도 했다.
아울러, 이번 주식 기부채납은 인천시가 추진하는 항공물류산업의 활성화 정책에 있어 인천국제공항의 화물항공노선 확대와 항공물류기업들의 유치하고 클러스터로 조성하는데, 동반자로서 협력을 한다는 상징적인 의미를 갖고 있다.
 
한편, 인천시는 향후 각국의 지자체간 협력을 통해 중국 내륙 시장, 몽골, 극동러시아, 일본, 베트남 등의 항공화물 노선과 시장을 적극적으로 개척하고,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의 물류체계를 효율적으로 개선하는 사업을 인천국제공항과 인천공항세관 등과 공동으로 진행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