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 지성, 여심 잡는 요물 '비결이 뭐예요?'

입력 : 2013-10-31 18:11
아주경제 김은하 기자 =  
지성

아주경제 김은하 기자 = 배우 지성이 KBS2 수목 드라마 ‘비밀’을 통해 스스로 재발견을 일궈가고 있다. 악행이 끝없이 이어지고 있지만 그가 독하고 더 나빠질수록 여심은 오히려 그의 편으로 향하고 있다.
 
-집착과 스토킹 대체 그 끝은..?
 
지성의 악행은 ‘비밀’의 긴장감을 이끄는 힘이다. 사랑하는 여자친구를 뺑소니로 잃은 재벌 2세의 순정, 짙게 드리워진 복수심은 드라마 테두리 안의 모든 이들의 삶을 바꿔놓는다.
 
지성의 악행은 언제나 황정음을 향해 날이 서 있다. 그리고 자신이 뺑소니 범이라고 믿는 이를 향한 복수의 칼은 가혹하리만큼 잔인했다.
 
가석방을 방해하기 위해 동료의 모함을 받게 하는가 하면, ‘아동 학대죄’로 자신이 기르던 아들마저 빼앗아간다. 급기야 그가 사랑하는 연인 배수빈을 시험에 들게 해 갈라놓는다.
 
-악행 속 연민, 그래서 더 끌린다
 
독하게 이어지는 지성의 악행. 하지만 시청자가 납득할 수 있었던 기본적인 베이스는 탄탄한 시나리오에 있다.
 
유일하게 사랑했던 여자를 지켜주지 못했다는 좌절감. 그에 대한 진한 그리움과 뜨거운 연민이 있었기에 ‘복수’에 당위성을 부여했다. ‘얼마나 사랑했으면’이란 연민은 지성의 악행이 더욱 독해질수록 더해지고 있다.
 
특히, ‘비밀’은 ‘복수’란 1차원 적인 드라마로 끝나지 않았다. 자신으로 인해 파멸해 가는 황정음을 바라보며 느끼는 연민과 사랑 그리고 이 같은 감정에서 빠져나가려는 지성의 몸부림이 더해지면서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그간 SBS ‘보스를 지켜라’, MBC ‘뉴 하트’ 등 작품에서 훈훈한 미소로 ‘젠틀’이란 이미지로 입지를 굳혔던 지성이 ‘모든 것을 내려놓은 변신’이었기에 더욱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독한 반전의 서막
 
그간 ‘비밀’을 이끈 스토리의 중심은 뺑소니 범인을 황정음으로 알고 있는 지성의 오해다.
 
하지만 이 같은 오해는 지난 23일 방송을 통해 사실상 허물어졌다. 지성은 배수빈을 향해 “뭘 숨기는 지 나보다 더 알 거다. 궁금하다. 세상에 영원히 지킬 수 있는 비밀이 있는지”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던지면서 그간 뒤엉켰던 오해가 진실에 다가갔음을 알렸다.
 
그리고 그간 극 중 하나 둘씩 깔려왔던 복선은 단순히 ‘뺑소니 주인공’에 대한 진실만을 가리키고 있지 않고 있다. 황정음을 둘러싼 일련의 사건들에 대한 반전이 예고된 가운데 ‘비밀’ 속에 숨겨진 또 다른 비밀이 서서히 베일을 벗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비밀’은 사랑하는 연인을 죽인 여자와 사랑에 빠지는 독한 정통 멜로로 지성․황정음․배수빈․이다희가 출연하며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