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제리너스커피·파파이스 일회용컵 회수율 가장 높아

입력 : 2012-08-14 07:48
아주경제 전기연 기자= 엔제리너스커피와 파파이스의 일회용컵 회수율이 최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환경부가 '일회용품 줄이기 자발적 협약'을 맺은 13개 업체의 일회용 컵 회수율 집계 결과 커피전문점은 엔제리너스커피가, 패스트푸드점은 파파이스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전문점 가운데 엔제리너스커피(91%) 다음은 투썸플레이스(73.6%) 파스쿠찌(52%), 스타벅스(50.4%)가 뒤를 이었고, 할리스커피(46.2%)와 커피빈(36.1%)은 이 중 가장 낮은 회수율을 보였다.

패스트푸드점에서는 파파이스(92.7%)로 가장 높았으며, 롯데리아(92.6%)와 버거킹(91.5%), KFC(90.7%), 맥도날드(90%) 등 대다수 업체가 높은 회수율을 기록했다.

환경부는 패스트푸드점은 매장 안에서 음식을 먹는 경우가 많아 테이크아웃 중심인 커피전문점보다 회수율이 높다고 설명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