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틀즈 계약서 경매, 존 레논 등 4명 친필 사인... "비틀즈 역사의 소중한 단편"

입력 : 2011-09-23 08:57
비틀즈 계약서 경매, 존 레논 등 4명 친필 사인... "비틀즈 역사의 소중한 단편"

(아주경제 총괄뉴스부) 전설적인 밴드 비틀즈(Beatles) 최초 계약서가 경매에 나온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사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근 한 수집가가 소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EMI 자회사 팔로폰(Parlophone)과 비틀즈가 최초로 계약할 때 작성한 문서가 경매에 나와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계약서는 1961년 6월 작성된 것이다. 이 계약서에는 당시 비틀즈의 수익 배분에 관련된 내용이 적혀 있고, 존 레논 등 네 명의 멤버의 친필 사인이 담겨있다.

아울러 비틀즈 '제5의 멤버' 매니저 브라이언 엡슨타인과의 계약도 나와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매업계 관계자 테드 오웬은 "음악 역사상 매우 중요한 문서 중 하나다"며 "비틀즈 역사의 소중한 단편"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 계약서는 내달 4일 런던에서 공개 경매에 붙여질 예정이다.

/kakahong@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