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이성우 기자) 프랭클린템플턴투신운용은 10월 채권시장은 가격 부담과 수급 호조가 상충하며 박스권 장세를 보일 것이라고 8일 밝혔다.

김정숙 채권운용팀 이사는 "지난 9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금리 동결을 단행해 통화정책에 대한 불확실성이 더욱 높아졌지만 소비자물가가 크게 상승한 점은 금리 인상의 원인이 될 것"이라며 "하지만 미국의 추가 양적완화 정책 시사와 지난 8월 국내 산업생산 하락이 금리동결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김 이사는 "지난 9월 큰 폭의 금리 하락에 따라 기준 금리 인상을 미리 반영했던 부분이 상당폭 해소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수익률 곡선은 제한적으로 완만한 모습을 보일 것"으로 바라봤다.

그는 이어 "지난 9월 외국인이 순매수 금액의 규모를 줄인게 우려스럽지만 원화 강세 기조에 따라 외국인의 국내 채권 투자가 다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 이사는 "크레딧물은 최근 급격한 스프레드 축소로 가격 부담이 있지만, 우호적인 환경은 10월에도 지속될 것"이라며 "무위험 채권 금리의 수준이 충분히 낮은 상태이므로, 상대적으로 금리 레벨이 높은 크레딧물에 대한 투자 유인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판단했다.

redrap@ajnews.co.kr
[아주경제 ajnews.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