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법원 "보험사기 친 설계사 해고는 정당"

한지연 기자입력 : 2018-07-23 11:58수정 : 2018-07-23 11:58
재판부 "보험설계사 사기는 보험제도 존립 위태…엄한 처벌 필요" 판단

[아주경제 DB]


보험사기를 벌인 보험설계사, 노인을 폭행한 노인요양보호사의 해고 처분은 정당하다는 판단이 나왔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13부(유진현 부장판사)는 전직 보험설계사인 A씨가 금융위원회를 상대로 "보험설계사 등록을 취소한 처분을 취소해달라"고 낸 소송에서 청구 기각 판결을 했다.

A씨는 설계사로 근무하던 2015년 배 위에서 넘어진 뒤 거짓 디스크 진단으로 보험사 2곳에 보험금을 청구했다가 사기 및 사기미수 등 혐의로 벌금형을 확정받았다. 이후 금융감독원에 보험사기가 적발돼 금융위로부터 설계사 등록 취소 처분을 받았다. 이후 A씨는 등록 취소는 과중한 처분이라며 소송을 냈지만, 법원은 금융위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보험설계사의 사기행위는 계약자 일반과 보험거래질서에 미칠 악영향이 일반적인 경우보다 크고, 보험제도에 대한 신뢰를 무너뜨려 보험제도 자체의 존립을 위태롭게 할 우려가 있어 엄격히 제재할 필요성이 크다"며 "처분이 동종업계의 다른 제재 수위보다 과도한 것이라 보기도 어렵다"고 밝혔다.

행정법원 행정14부(김정중 부장판사) 역시 전직 요양보호사인 B씨의 해고 처분을 놓고, 사회복지법인이 중앙노동위원회를 상대로 "부당해고 판정을 취소해달라"고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

B씨는 요양보호사로 근무하던 중 입소자의 머리카락과 귀를 잡아당기는 등의 행위를 했다가 기소돼 벌금형을 확정받고 해고당했다. 그러나 지방·중앙노동위원회는 이를 부당한 해고에 해당한다고 봤다.

재판부는 "요양보호사는 다른 어떠한 직업보다도 노인성 질환을 겪는 노인에 대한 이해나 배려심, 봉사정신이 요구된다"며 "사회통념상 고용관계를 계속할 수 없을 정도로 근로자에게 책임 있는 사유에 해당한다"며 B씨의 해고가 부당한 징계가 아니라고 판단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