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임애신 기자의 30초 경제학] 여행 자주 안하면 알뜰여권이 이득

임애신 기자입력 : 2017-12-06 19:00수정 : 2017-12-06 19:00

[사진= 아이클릭아트 제공]


해외여행이나 출장을 갈 때 반드시 필요한 게 여권입니다. 스마트폰에 알뜰폰이 있듯이 여권에도 알뜰여권이 있습니다. 알뜰여권은 일반여권과 어떻게 다를까요?

알뜰여권은 사증란이 24매입니다. 일반여권 매수의 절반밖에 안 됩니다. 매수가 적은 만큼 발급 수수료도 일반여권에 비해 3000원 저렴합니다. 

알뜰여권은 2014년부터 도입됐습니다. 여권을 자주 사용하지 않아 사증란이 많이 필요하지 않은 국민이 보다 낮은 비용으로 여권을 발급받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요즘엔 우리나라 국민이 입국사증 없이 방문할 수 있는 국가가 늘어서 예전에 비해 여권에 도장을 찍는 일이 줄었습니다. 사증란이 많이 남는다고 두고두고 쓸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유효기간이 있기 때문입니다.  

알뜰여권은 자원을 절약하는 효과도 있습니다. 해외를 자주 오가는 사람을 제외하고 대부분 사증란 48매를 다 채우지 못한 상태에서 유효기간이 지나 재발급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제작 예산도 절감됩니다. 여권 속지는 그냥 종이가 아닙니다. 면 100% 재질입니다. 면을 사용하는 건 해외 곳곳에 가지고 다니는 만큼 나라별로 다른 온도와 습도, 또 갑작스러운 날씨 변화 등의 변수에 의해 망가지지 않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또 변색 잉크와 형광실을 사용하는 등 위·변조 방지와 보안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기술이 적용됐습니다.
VIDEO [곽영길의 식스팩]
최근 금융시장 동향 & 투자전략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