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유성엽, 안철수 향해 “초보운전자, 적폐세력과 빅텐트… 安 문고리 누군지 궁금”

최신형 기자입력 : 2017-11-20 17:26수정 : 2017-11-20 17:26

​유성엽 국민의당 의원 [사진=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유성엽(3선·전북 정읍고창) 국민의당 의원은 20일 바른정당과 통합 논의에 나선 안철수 당 대표를 향해 “초보운전자가 모는 차에 탄 많은 사람이 굉장히 불안해한다”며 “운전도 아주 미숙하고 길도 잘 몰라서 헤매고 있다. 당의 진로나 운명은 아주 중차대한 과제인데, 안 대표가 귀를 열지 않고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고 정말 답답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유 의원은 이날 경기방송 ‘세상을 연다 박찬숙입니다’에 출연해 ‘안철수 책임론’을 거론한 뒤 “바른정당도 과거 적폐에 대한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자유한국당은 (현 정부의) 적폐 청산을 ‘정치적 보복’이라고 얘기하지 않느냐”라며 “적폐 세력들과 스몰텐트도 아니고 빅텐트를 치겠다고 하는 건지, 이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이같이 밝혔다.

이는 안 대표가 지난 3일(현지시각) 독일 백범훈 프랑크푸르트 총영사와 만찬 자리에서 “정부가 이전 정권을 때려잡느라고 정신이 없다. 국가의 미래가 없다”며 현 정부를 공격한 데 따른 비판으로 풀이된다. 

◆“바른정당과 통합? 정치적 자멸 행위”

유 의원은 “과연 지금 우리 당을 어디로 끌고 가겠다고 하는 것인지에 대해서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라며 “어떻게 적폐 세력과 한 지붕 아래 같이 살겠다는 건지, 이 점은 결코 용납할 수가 없는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에 박지원 전 대표와 정동영·천정배 의원 등 호남 중진을 중심으로 ‘평화개혁연대’를 구성, 안 대표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유 의원은 “당 대표가 당의 중차대한 문제에 전혀 귀를 열지 않고, 논의도 하지 않은 채 (일방통행하고 있다.) 정말 안 대표의 밀실 속, 문고리가 누군지 궁금할 정도”라며 “쓴소리를 좀 하니까, ‘불편하면 나가라’고 이야기를 한다. (평화개혁연대 출범은) 그런 위기의식에서 자연 발생적으로 나온 문제”라고 잘라 말했다.

유 의원은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를 ‘정치적 자멸행위’로 규정했다. 그는 “(지난해 총선에서) 국민의당에 38석이라는 의석을 만들어준 지역이 어디냐, 호남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아무리 전국정당, 그게 필요하고 중요한 일이라 하더라도 어떻게 기반을 도외시하고 외연만 확장하겠다는 거냐. 이것은 스스로 기반을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빅텐트, 安 정치적 야망 위한 마스터플랜”

유 의원은 국민의당이 21일 당 진로 관련 끝장 토론을 하는 것과 관련해 “상당수가, 절반을 훨씬 넘는 수가 한국당까지 바라다보는 통합에 동의하는 의원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당내 호남파의 반대에도 안 대표가 빅텐트를 밀어붙이는 이유에 대해선 “본인의 생존, 본인의 나중의 정치적인 어떤 야망을 이루기 위한 원대한 마스터플랜에서 나온 게 아닌가”라고 쏘아붙였다.

유 의원은 국민의당 분당 가능성과 관련해 “탈당이나 분당 이야기하는 것은 좀 맞지 않는다”라면서도 “앞서 얘기한 대로 그런 우려가 사실이고 (안 대표가 통합) 뜻을 고수하겠다고 한다면, 심각한 사태가 나는 것을 전혀 배제할 수 없다”고 충고했다.

그러면서도 더불어민주당과의 복귀 여부를 묻자, “바람직하지 않다. 민주당의 입장도 아직 분명하지 않다”라며 “통합을 반대하고 민주당으로 가겠다고 하는 것은 정말 잘못된 정치적 공세”라고 선을 그었다. 유 의원은 신당 창당설에 대해서도 “성급한 말”이라며 “초보 운전자가 모는 차를 일단 멈춰서 대책을 잘 찾아야 한다”고 전했다.

네티즌 의견

1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