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영상] 보성서 산불감시 헬기 이륙 5분 후 추락 기장 사망, 원인 기체결함? 다운워시?“

이광효 기자입력 : 2017-11-17 00:00수정 : 2017-11-17 10:19

보성서 헬기 추락 사고가 발생했다.[사진: 전남 보성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전라남도 보성서 산불감시용 헬기가 추락해 기장이 사망했다.

보성경찰서에 따르면 16일 오후 4시 45분쯤 전남 보성군 벌교읍 낙성리의 한 주유소 앞 논바닥에 산불감시용 헬기가 추락했다. 보성서 헬기가 추락할 당시 헬기엔 기장 박모(63)씨 혼자 타고 있었다.

보성서 헬기가 추락한 후 박씨는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오후 5시 30분쯤 사망했다.

▲보성 헬기 추락 사고 영상 보러가기

사고 헬기는 민간업체 소속이다. 보성·고흥·화순군이 공동임차했다. 이날 화순지역 산불 현장으로 출동하기 위해 보성읍 계류장에서 이륙하고 5분여 후 헬기가 추락했다.

보성경찰서의 한 형사는 이 날 ‘아주경제’와의 통화에서 “사고 원인은 아직 모른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 교통항공조사국 등 당국은 보성서 헬기가 추락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당국은 우선 기체 결함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블랙박스 등을 찾아야 밝힐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체 결함이 아니라면 헬기가 다운워시(Downwash, 비행 중 날개가 아래로 내리미는 공기)에 들어가 추락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실제로 이 날 공개된 사고 영상을 보면 헬기가 공중에서 빙글빙글 돌면서 추락한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