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5·18 특조위 “전두환 정부,85년 안기부 참여 80위원회 구성 왜곡 추정”

이광효 기자입력 : 2017-10-23 16:50수정 : 2017-10-23 18:37

 이건리 국방부 5·18 특별조사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기에 앞서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5ㆍ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사격 및 출격 대기 의혹 등을 조사 중인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이하 5·18 특조위)가 전두환 정부가 지난 1985년 6월 ‘80위원회’를 구성해 광주민주화 운동을 왜곡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조사 중이다.

5·18 특조위의 이건리 위원장은 23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한 5·18 특조위 중간 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이미 알려져 있는 노태우 정부 하에서의 1988년도에 5ㆍ11 위원회 또는 5ㆍ11 연구반, 분석반 외에도 그보다 3년 앞선 전두환 정부 하에서의 1985년 6월 국무총리실과 안전기획부의 80위원회 등 국가기관을 통해서 5ㆍ18 관련 역사적 사실이 왜곡되었을 것으로 추정되어 그 진상을 추적해 가고 있습니다”라며 “80위원회와 5ㆍ11 분석반 등 1985년도부터 국가기관이 파악하여 정리한 역사적 자료들을 발굴하여 5·18 특조위가 부여받은 헬기사격 및 전투기 출격대기 의혹에 관한 진실규명에 더욱 신뢰성을 제고해 나가고자 합니다”라고 말했다.

5·18 특조위가 이 날 밝힌 바에 따르면 전두환 정부는 1985년 6월 80위원회를 구성해 5ㆍ18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대응방안을 마련했다.

전두환 정부는 1985년 6월 5일 광주사태 진상규명 관계장관대책회의를 개최해 당시 국회질의 및 미 문화원 점거사건 등 5ㆍ18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한 사회 각계의 진상규명 요구에 대한 대응으로 안전기획부(당시 안기부장 장세동) 주관하에 범정부 차원의 대책기구를 설립했다.

5·18 특조위가 발굴한 1985년 6월 5일 관계장관 대책회의 자료에 따르면 국무총리실 행정조정실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내무부, 법무부, 국방부, 문공부, 육군본부, 보안사, 치안본부, 청와대, 민정당, 안기부가 참여하는 가칭 ‘광주사태 진상규명위원회’를 설치 운영하기로 논의했다.

진상규명위원회는 광주사태와 관련된 모든 자료를 수집하고 종합 검토해 광주사태 백서를 발간하는 것을 목표로 설정하고 구체적인 업무 추진을 위해 실무위원회를 편성했다.

실무책임은 안기부 2국장이 담당하고 수집정리팀, 분석작성팀, 지원팀 등 총 3개의 실무팀과 이들 실무활동을 관리하는 심의반으로 구성했다.

1985년 6월 5일 관계장관 대책회의 자료는 조직운영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고 있는데 광주사태의 진상규명 실무위원회 위장명칭을 ‘80위원회’로 명기하고 있다.

이건리 위원장은 이에 대해 “이것은 정부 차원의 기구 구성이 외부로 알려지는 것을 최대한 막으려 했던 조치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AJUTV 프리미엄 다큐
잿빛 기와의 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