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017국감] 김선동 "민주당 국감전략문건, 野 방해하는 '블랙페이퍼'"

서민지 기자입력 : 2017-10-12 12:22수정 : 2017-10-12 13:55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선동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국무조정실을 상대로 한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국감 대외비 문건'을 문제 삼고, "여당이 적폐청산한다면서 블랙리스트를 이야기하는데 이런 게 블랙페이퍼"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감에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을 향해 "민주당 원내기획국이 지난달 26일 작성한 18쪽 분량의 '2017 국정감사 대응방안'을 본 적이 있냐"면서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을 완전한 적폐세력으로 규정하고 있다. 다른 두 야당에 대해서도 공작하는 시각이 녹아 있는 구절이 있다. 국회가 정부를 견제하고 대안을 제시해야 하는데 정부·여당이 공조해 야당의 국감을 실질적으로 방해한다. 의식 자체가 큰 문제"라고 말했다.

특히 "한국당을 적폐세력으로 규정하고 10쪽, 12쪽에 국무조정실과 더불어민주당 상황실 공조해 운영해야 한다는 내용이 있다. 현장 상황 발생 시 업무를 공조해야 한다고 돼 있으며, 감사 진행 중에는 정부의 대응자료를 은밀히 요청하도록 돼 있다. 대응 체계를 보면, 사전준비단계에서 현안 및 대응방안에 대한 요구자료를 협조받게 돼 있다. 이런 일이 있었다는 게 사실이냐"고 질의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 역시 김선동 의원의 지적에 동의하며, 홍 실장에게 "이 문건에 대해 실무적인 접촉 및 협의가 있었는지 오후까지 보고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홍 실장은 "이 자료를 이곳에서 처음 봤다. 여야 마찬가지로 정부가 대응할 사안이 있으면 국감에서 지적하는 데 따라야 한다"고 답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추석 특선 다큐멘터리
한중만두를 탐하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