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임애신 기자의 30초 경제학] 폭염, 소비를 줄인다?

임애신 기자입력 : 2017-08-13 19:00수정 : 2017-08-13 19:00

[사진= 아이클릭아트 제공]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더위에 익숙해져서 '32도가 따뜻하게 느껴진다'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입니다. 가만히 있어도 짜증이 날 정도로 덥지만 이런 날씨가 반가운 곳도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더위를 식혀줄 수 있는 제품들이 인기인데요. 6월부터 시작된 이른 더위로 에어컨·선풍기 등 냉방용품의 판매가 급증했습니다. 올해 국내 에어컨은 최대 250만대 팔릴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이는 사상 최고치입니다. 

아이스크림과 생수와 이온음료, 탄산음료, 맥주 역시 높은 매출신장률을 보였습니다.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봉지얼음이 불티나게 팔리면서 제빙업계도 호조를 보이고 있다고 합니다. 강한 햇빛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할 수 있는 자외선차단제도 인기 상품입니다.
 
나들이객들은 시원한 냉방시설이 갖춰진 쇼핑몰과 백화점, 영화관, 커피숍 등에 모여 인산인해를 이룹니다. 이에 반해 전통시장과 야외테라스가 구비된 카페는 해가 진 후에도 인적이 드뭅니다.

뜨거운 태양만큼 농민들의 마음도 타들어 갑니다. 작황이 좋지 않아 과일과 채소 농사에 실패한 사례가 많은데요. 이 때문에 농산물의 가격이 평년보다 급등했다고 합니다.

전반적으로 날이 너무 더우면 일부 품목의 수요는 늘지만 야외활동이 줄고 이로 인해 소비도 위축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시각입니다. 이처럼 경제의 흐름은 폭염과 같은 날씨에 따라 좌지우지됩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